황광희 매니저, ‘전참시’ 통편집…유쾌한 대처 “혼자 하는 게 편해”

입력 2019-01-13 11:13:00
프린트
크게보기

황광희 매니저, ‘전참시’ 통편집…유쾌한 대처 “혼자 하는 게 편해”

황광희 매니저가 과거 논란으로 퇴사한 가운데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도 통편집됐다.

지난 12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전역 후 서울의 한 쇼핑몰을 찾은 황광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대 후 자신의 인지도를 확인받고 싶어 대형 쇼핑몰을 찾았지만 그를 알아보는 사람은 극히 드물었다. 식사를 마친 후 황광희는 다시 한번 관심을 찾아 주위를 돌아다녔고 이에 하나 둘 시민들이 몰리면서 큰 관심을 받게 됐다. 황광희는 함박웃음을 지으며 행복을 만끽했다.

그러나 과거 일진 논란이 휘말렸던 유시종 매니저의 분량은 통편집 됐다. 황광희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서 목소리만 노출됐다.


황광희는 매니저 논란에도 방송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가장 나가고 싶은 프로그램으로 ‘나혼자산다’를 언급, “사실 혼자 하는 게 편한 것 같다. 매니저도 뭐도 없이”라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논란을 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귀찮다. 내가 왜 자꾸 남을 신경 써야 하냐고. 나 하고 싶은 대로 못하고. 내가 하고 싶은 거 먹고 싶은 거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황광희는 시청자들에 “군생활 열심히 하고 왔고 좋은 웃음 드리고 싶은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나오자마자 웃기네 마네 하시지 말고 좀 기다려 달라. 재밌게 하겠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두 달만 봐달라”면서 “사람 가려서 욕하지 말라. 우리도 사람이다”라고 버럭해 웃음을 더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