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신현빈-남기애, 환상 팀플레이…무죄 실마리 찾을까

입력 2019-03-24 14:34:00
프린트

‘자백’ 이준호-신현빈-남기애, 환상 팀플레이…무죄 실마리 찾을까

‘자백’ 이준호-신현빈-남기애가 본격적인 팀플레이를 펼친다.

디테일한 연출, 흡입력 강한 스토리,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tvN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극본 임희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스팩토리)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이 가운데 ‘자백’ 측이 2회 방송을 앞둔 24일, 철저한 분업화로 증거 수집에 나선 이준호(최도현 분)-신현빈(하유리 역)-남기애(진여사 역)의 모습을 공개해 흥미를 자극한다.

지난 1회에서는 도현이 ‘양애란 살인사건’의 피의자 한종구(류경수 분)의 무죄를 받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5년 뒤 ‘양애란 살인사건’과 똑같은 수법의 ‘김선희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한종구가 유력 용의자로 검거되면서 도현이 다시 한 번 그의 변호사로 선임됐다. 하지만 5년전과 달리 ‘김선희 살인사건’은 모든 증거들이 한종구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상황. 이에 두 사건의 진실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치솟는 동시에, 도현이 5년 전과 마찬가지로 한종구의 무죄를 받아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이준호-신현빈-남기애가 류경수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종횡무진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극중 신현빈은 기자 생활을 청산한 뒤 10년지기 절친인 이준호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객식구살이를 시작했고, 남기애는 사무보조로서 첫 출근을 마친 상황. 이로써 ‘최도현 변호사 사무실 3인방’의 본격적인 팀플레이가 시작됐음을 예측할 수 있다.

먼저 이준호는 예리한 눈빛을 빛내며 한밤중에도 고도의 집중력을 보이고 있다. 사건을 꿰뚫는 듯한 날카로운 눈빛이 시선을 강탈한다. 신현빈은 발품을 팔아 단서를 추적하고 있는데 그의 굳은 표정에서 긴장감이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남기애는 각종 서류들과 사건 타임라인을 살펴보며 의심의 눈초리를 빛내고 있다. 이에 세 사람의 팀플레이가 흥미를 고조시키는 동시에 이들이 찾아낼 하나의 진실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한편 ‘자백’ 측은 “‘김선희 살인사건’의 모든 증거가 한종구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가운데 도현-유리-진여사가 사건의 진실을 밝혀 내기 위해 분투할 예정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뜻밖의 반전이 일어날 예정이니 오늘 밤에 방송되는 2회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로 오늘(24일) 밤 9시에 2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