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3’ 이연복 짜장면, 미국에서도 통했다

입력 2019-04-19 00:13:00
프린트


[동아닷컴]

‘현지에서 먹힐까3’ 이연복 셰프의 짜장면이 미국에서도 통했다.

tvN '현지에서 먹힐까3' 미국 편 18일 방송에는 이연복 셰프와 허경환, 에릭, 존박이 미국에서 짜장면, 탕수육 푸드 트럭을 운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 셰프는 "솔직히 불안했다. 미국에서 짜장면을 준다는 게 되게 불안했다. 퓨전으로 갈까도 생각했다"며 걱정했다.

하지만 이날 푸드 트럭을 찾은 외국인들은 짜장면과 탕수육을 맛본 뒤 맛있다며 감탄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