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마약왕’ 배우들 덕분에 부담감↓” 연기왕 송강호의 고백 (종합)

입력 2018-12-14 17:35:00
프린트

[DA:현장] “‘마약왕’ 배우들 덕분에 부담감↓” 연기왕 송강호의 고백 (종합)

대한민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연기왕’ 송강호가 영화 ‘마약왕’을 통해 돌아왔다.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과 만나 한 남자의 일대기를 스펙터클 하게 표현하다 ‘인생 연기’로 대미를 장식한 송강호. 그가 올해에도 ‘흥행왕’으로 연말 극장가를 뒤흔들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마약왕’ 언론시사회 직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마약왕’에 출연한 송강호, 조정석, 배두나, 김대명, 김소진 그리고 우민호 감독이 참석해 취재진을 만났다.

‘마약왕’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조정석의 내레이션으로 시작하고 끝맺는 ‘마약왕’은 송강호가 ‘멱살 잡고’ 하드 캐리하는 작품. 그의 열연에 배두나 조정석 김소진 조우진 그리고 김대명의 연기가 더해지면서 풍성한 앙상블을 만들어낸다.


극 중 부산의 하급 밀수업자로 생활하다 마약 범죄의 세계로 뛰어들면서 권력의 중심에 다가가는 이두삼을 연기한 송강호는 “배우들은 작품을 통해 여러 삶을 표현하는 존재들이지 않나. 이두삼은 지금까지 연기한 인물과는 많이 상이했다. 가공이지만 실존한 인물이고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다. 희로애락과 흥망성쇠의 드라마틱한 삶이 매력적으로 와닿았다. 배우로서 호기심이 생기더라”고 말했다.

배두나는 현 시대에도 통하는 블랙 코미디라는 점과 송강호와의 재회, 우민호 감독과의 호흡에 끌렸다고 밝혔다. 조정석은 “이야기의 힘이 컸다. 등장인물이 많은데도 매력적이었고, 만화 시리즈를 본 느낌이었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김대명도 “선택하지 않을 이유를 찾는 게 더 어려울 정도였다. 송강호 선배와의 작업은 내게 꿈이었다. 선배를 비롯한 수많은 좋은 배우들과 함께하기에 출연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김소진은 “시나리오를 읽을 때 그 시대에 이런 사건이 있었다는 게 생소하고 낯설었다. 캐릭터를 통해 그 삶에 빠져서 살아보고 싶었다. 일상에서 쉽게 접하지 못하는 상황을 이 작품을 통해 모험해보는 것도 재밌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출연했다”고 밝혔다.

송강호와 12년 전 영화 ‘괴물’의 남매에서 ‘마약왕’의 사업 파트너자 연인 사이로 다시 만난 배두나. 그는 “선배와 오랜만에 호흡을 맞춰서 기대가 컸다”면서 “‘괴물’에서는 큰 오빠였는데 이번에는 애인 사이로 연기하니까 솔직히 좀 웃겼다. 영화에는 편집됐는데 침대 신이 있었다. 야한 건 아니다. 선배가 ‘내가 살다살다 두나랑 이런 신을 찍는다’고 하신 게 기억난다”고 웃으며 현장 비하인드를 언급하기도 했다.

송강호의 아내 성숙경을 연기한 김소진은 눈물을 보이면서 송강호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따귀 때리는 장면은 되게 긴장하면서 찍었다. 영화를 하면서 긴 호흡을 가지고 연기를 한 적은 별로 없어서 부족하고 모르는 부분도 많았다. 헤매기도 했다”며 “그런데 선배님이 많이 기다려주고 배려해주셨다. 내가 확신이 안 생길 때 상대 배우가 그러고 있다는 것을 모른 척 하지 않으시더라”고 고백했다. 마음을 추스른 김소진은 “선배님께 고맙고 감사했다. 나뿐 아니라 함께하는 배우들의 호흡도 선배님이 많이 보고 듣고 계신다는 에너지가 느껴져서 든든했다. 불안하기도 했지만 선배님 덕에 편안하게 할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송강호는 “김소진은 연극할 때부터 좋아한 후배다. 연기한 건 처음이지만 늘 멀리서 지켜봐왔다. 좋아하는 배우”라며 “김소진의 고전적인 아름다움이 ‘마약왕’과 잘 어울리더라. ‘마약왕’에 맞는 연기를 훌륭하게 잘 하신 것 같다. 되게 좋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 사람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의 중심에 선 송강호, 부담감은 없었을까. 그는 “부담감, 고통스러움, 짐이 될 수도 있다. 그럴 때마다 훌륭한 배우들과 같이 연기한다는 게 큰 힘이 된다. 혼자 지게를 지고 가는 느낌이 아니라 같이 지고 간다는 느낌을 많이 받는다. 지게의 무게가 많이 가벼워지더라”며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함과 고마움의 느낌과 지점이 있다. 외롭고 힘들고 고통스럽지만 훌륭한 배우들이 한 어깨씩 잡아주니까 견딜 수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마약왕’은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