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모두를 의심하라” 이민기x이유영 ‘모두의 거짓말’, 문제작 될까 (종합)

입력 2019-10-01 14: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모두를 의심하라” 이민기x이유영 ‘모두의 거짓말’, 문제작 될까

또 하나의 범상치 않은 스릴러물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발표회. 이날 행사에는 이민기, 이유영, 온주완, 서현우, 이윤정 PD 등이 참석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 김서희(이유영)과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 조태식(이민기)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다. ‘커피프린스 1호점’, ‘하트 투 하트’, ‘치즈인더트랩’ 등을 연출한 이윤정 PD가 처음으로 도전하는 스릴러 장르물이다. OCN 특유의 감성과 이민기, 이유영의 조합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이룰지 주목되는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이윤정 PD는 “이 작품 제목을 잘 지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시놉시스를 보면 ‘뭐야’, ‘누구야’라는 말을 하게 된다. 어떤 사람이든 믿을 수 없는 상황이 그려진다. 특히 아직 배우들이 범인이 누구인지 모른다. 어떤 것이 거짓말이고 어떤 것이 진실인지 궁금해질 이야기다.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장르물 연출을 도전하게 된 배경에는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장르물을 하고 싶어 이 드라마를 결정한 건 아니다. 내가 믿고 있던 것과 다른 반전이 정말 재미있었다. 사람의 속내를 보여주는 이야기 자체가 재미있더라. ‘내가 장르물을 하고 있나’ 생각을 하게 되다가도 장르물만의 어려움이 있더라. 쉽지 않았다”며 웃었다.

MBC ‘베스트극장–태릉선수촌’(2005년, 이하 ‘태릉선수촌’) 이후 14년 만에 이윤정 PD와 재회한 이민기는 “이윤정 PD와 ‘태릉선수촌’에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그런 인연으로 이번 작품 섭외가 왔을 때 반가웠다. 워낙 신뢰하는 연출자다. 그래서 작품을 선택하는데 어렵지 않았다.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첫 줄에 되게 인상 깊었다. ‘이 시대의 비극이 뭐냐고 훗날 묻는다면, 악한 이들의 아우성이 아니라 선한 이들의 침묵일 것이다. 모두의 거짓말’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런 드라마와 함께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래서 이 작품을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윤정 PD와 오랜만에 호흡을 맞추는데 그대로더라. 오히려 그때(‘태릉선수촌’)로 돌아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형사 캐릭터를 위해 8kg 증량한 소식이 먼저 전해진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민기는 “캐릭터 자체가 특별한 능력이 있다거나 특별한 환경에 놓인 사람은 아니다. 평범한 사람이 형사라는 직업을 하는 이야기다. 그렇기에 특별히 무언가를 준비하지 않았다. 편하게 하려고 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체중도 늘렸다. 8kg 정도 늘린 것 같다.그런데 다들 ‘늘린 게 이거냐’고 하더라. 현장에서는 농담도 했다. 이윤정 PD와 대화 중에 ‘혹시 이 장면에서 멋있지 않았느냐’고 하기도 했다. 힘을 빼고 편하게 연기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그렇게 집중해 연기 중이다”고 설명했다.

‘터널’(2017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OCN을 찾은 이유영은 전작인 KBS 2TV 드라마 ‘국민 여러분’과 다른 분위기를 연기해야 한다. 이유영은 “국회의원이 되기는 하지만, 전혀 국회 일에 대해 몰라도 되는 캐릭터다. 아빠가 하시는 일만 어깨너머로 보는 정도라, 국회의원으로서 배워야 할 것들은 딱히 없었고, 처음에는 나도 재벌가 딸이라기에, 지금까지 힘든 캐릭터만 했어 편할 줄 알았다. 그런데 미운 오리 새끼더라. 힘든 일도 많이 겪는다. 감정적으로 보여줘야 할 부분이 많더라. 재벌가 딸이고 국회의원이라고 다르게 준비하기보다 ‘나라면 어떻게 할까’ 생각하며 진실된 연기를 보여주려고 한다. 이윤정 PD도 그 점을 요구하더라. 배우들과 합을 맞추면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이민기와의 첫 호흡은 어떨까. 먼저 이민기는 이유영과 호흡에 대해 “친해지기 시작한 것은 얼마 되지 않는다. 서로 다른 파트에서 따로 촬영하기에 친해질 시간이 없었다. 다만, 중반부로 넘어가면서 급속도로 친해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이유영은 “친해졌다고 생각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평소 촬영장에서 이윤정 PD와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다. 리허설할 때도 걱정하고 고민한다. 반면 오빠(이민기)는 항상 여유가 있다. 함께 촬영할 때 자기 말을 하기보다 내 말을 잘 들어주고 기다려준다. 너무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모두의 거짓말’에는 의외의 케미가 녹아들 전망이다. 그렇기에 작품이 선사할 재미는 기대되는 포인트다. 배우들과 연출자 모두 “모두를 의심하라”고 관전 포인트를 언급한다. 특히 온주완은 “모두를 의심하라. 조태식 편에서 함께 따라가다 보면, 범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한 회를 놓치시면 손해 보시는 드라마다. 시청해주시길 바란다”고 깨알 같은 시청 포인트를 전했다.

모든 게 스포일러이기에 말할 수 없지만, 보면 볼 수록 몰입된다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과연 이런 거창한 표현처럼 작품은 시청자들에게 어떤 재미와 메시지를 전할지 다가올 첫 방송이 기대된다. ‘모두의 거짓말’은 12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