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결승골…2연승의 한국 아시안컵 첫 관문 통과

입력 2019-01-12 02: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 키르기스스탄전에서 1-0 승리
-필리핀전보다 내용에서도 나아진 경기
-후반 3번의 골대 불운에 멀티골은 실패
-16일 같은 2승의 중국과 조1위 결정전

59년 만에 아시아 정상 복귀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첫 관문을 통과했다.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2연승으로 이보다 앞서 아부다비에서 열린 경기에서 필리핀을 3-0으로 꺾은 중국에게 골 득실차에서 뒤져 조 2위에 머물렀지만 잔여 한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16일 오후 10시30분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조 1위를 놓고 중국과 한판 승부를 펼친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은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과 비교해 세 포지션에 선수가 바뀐 베스트11을 내세웠다.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기성용(뉴캐슬) 대신 이청용(보훔)과 황인범(대전 시티즌)을 기용했다. 왼쪽 풀백도 김진수(전북 현대)가 벤치에 머물고 홍철(수원 삼성)을 내세워 측면 공격에 조금 더 힘을 실었다.

한국은 전반 시작과 함께 다소 흔들렸지만 10분이 지나면서 안정을 찾아 볼 점유율을 높이며 경기를 지배했다. 하지만 잦은 패스 미스로 공격 작업의 효율성을 높이지는 못했다. 그런 와중에서도 전반 17분 황인범, 30분 이용(전북 현대) 등이 좋은 슈팅을 선보였다. 전반 38분에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이청용이 절호의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던 후반 41분 한국은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김민재가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낚아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한국은 후반 실점 만회를 위해 공격적으로 라인을 끌어올린 키르기스스탄과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다. 빌드업 과정에서 나온 수비수와 미드필더의 패스 미스로 2~3차례 역습을 허용했지만 다행스럽게도 골은 내주지 않았다. 후반 23분에는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홍철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볼은 크로스바를 강타한 뒤 골라인 위로 떨어져 득점으로 인정되지 못했다. 황의조는 후반 26분에도 강력한 왼발 슛을 시도했고, 볼은 상대 골키퍼를 맞고 크로스바를 튕겨 나왔다. 이후 후반 30분에도 황희찬(함부르크)이 거의 빈 골대를 향해 슛한 볼이 또 크로스바를 맞고 아웃 되는 등 운이 따르지 않았다.

한편 이용은 이날 경기 후반 34분에 옐로카드를 받았다. 조별리그 1차전 필리핀전에서도 경고를 한 차례 기록했던 이용은 중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을 뛸 수 없게 됐다.

알 아인(UAE)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