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윤봉길 의사 등장…제작진 “뭉클한 독립운동 펼쳐질 것”

입력 2019-06-22 13: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몽’ 윤봉길 의사 등장…제작진 “뭉클한 독립운동 펼쳐질 것”

오늘 MBC ‘이몽’에 윤봉길 의사의 일왕 생일 축하식 폭탄투척 의거가 본격 등장한다. 이에 제작진은 극중 가장 격렬하고 뜨거운 하이라이트가 펼쳐진다고 장담해 기대감을 한층 증폭시키고 있다.

MBC 특별기획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독립운동가들의 스토리를 재조명해 짙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오늘(22일) 방송에서는 이태준 열사-이봉창 의사에 이어 윤봉길 의사를 브라운관으로 되살릴 예정이라고 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봉길 의사는 1932년 4월 29일 일왕의 생일 축하식에 잠입해 폭탄을 투척하며, 일본 상하이파견군 대장을 즉사 시키는 등 중요 인사들에게 중상을 입힌 뒤 현장에서 체포돼 25세라는 젊은 나이에 총살형을 당한 독립운동가. 당시 윤봉길 의사의 의거는 침체기를 맞고 있던 임시정부 및 독립운동 세력에게 힘을 불어넣었다고 전해져 관심이 더욱 고조된다.

이와 함께 극중 윤봉길 의사 역을 맡은 이강민의 투탄 의거 스틸이 선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이강민은 의거를 앞두고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어 그는 폭탄을 투척하려는 듯 수 많은 일본인들 사이에서 두 팔을 번쩍 치켜든 모습으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더욱이 ‘대한 민국 만세’를 외치는 듯한 이강민의 표정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더욱 뭉클하게 한다. 이에 스틸 만으로도 강렬하고 묵직한 전율을 선사하는 윤봉길의 투탄 의거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에 ‘이몽’ 제작진은 “오늘(22일) 방송에서는 실제 윤봉길 의사의 투탄 의거를 바탕으로 뭉클한 독립운동이 펼쳐질 예정이다. 극중 가장 격렬하고 뜨거운 하이라이트가 될 것”이라면서, “상해를 배경으로 한층 강렬하게 펼쳐질 독립운동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오늘(22일) 밤 9시 5분 27-30화가 연속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