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혜·오영윤, 화인컷엔터와 전속계약

입력 2019-08-30 10: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영주, 정하담, 조동인 등 연기력을 인정받는 젊은 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는 화인컷엔터테인먼트(㈜화인컷)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실력파 배우들을 영입했다.

드라마, 영화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온 걸크러쉬 액션 배우 안지혜와 연극무대에서 오랫동안 실력을 쌓으며 개성 있는 연기와 매력으로 팬덤을 구축해온 배우 오영윤이 합류함으로써 화인컷엔터테인먼트는 서영주, 정하담, 조동인, 한재이, 주하진 및 최근 영입한 현성 배우 등 다양한 분야의 실력파 배우들로 탄탄한 배우 라인업을 구축하게 되었다.


안지혜는 드라마 ‘맏이’에서 주연으로 데뷔한 뒤 ‘닥터프로스트’, ‘쓰리데이즈’, ‘운명과 분노’ 등 안방 극장에서 활약했을 뿐만 아니라 대한항공, 프로스펙스, NH투자증권, 하나은행 등 다수의 광고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모습으로 얼굴을 알렸다. 특히, 2016년 방영된 SBS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비월’역으로 강렬한 리얼 검술액션 연기를 스턴트 없이 선보이며 액션 배우로 두각을 보였다. 안지혜는 아크로바틱, 검술, 국궁, 승마, 수영, 댄스, 기계 체조 등을 소화해 내며 본격 액션 배우로서 걸크러쉬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오는 9월 개봉예정인 영화 ‘아워바디’에서 최희서와 호흡을 맞춰 극 중 최희서가 현주(안지혜 분)의 매력적인 모습을 보고 인생에 전환점을 맞이하게 만드는 이상적인 롤모델로서의 임팩트 있는 연기를 스크린에 선보일 예정이다.


오영윤은 오랜 시간 동안 대학로 연극무대에서 활동해온 실력파 배우다. 연극 ‘강풀의 순정만화’, ‘시크릿 다이어리’, ‘s다이어리’, ‘B클래스’ 등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훈훈한 외모와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하는 연기 실력으로 연극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러브 스코어’에서 극중 1인 다역의 캐릭터를 맛깔나게 연기하는 등 준비된 차세대 대세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매력적인 마스크와 폭넓은 연기력으로 배역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오영윤은 이후 연극뿐 아니라,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연기 장르에 도전할 예정이다.

화인컷엔터테인먼트는 “안지혜는 대역이 필요 없을 정도의 수려한 액션 실력을 지녔음은 물론, 배우로서의 연기력과 매력 있는 외모를 갖추고 있어, 국내외로 성장할 액션 배우로 기대되는 배우다. 또한 오영윤은 오랫동안 연극무대에서 다져온 연기로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는 순발력과 외모를 갖추고 있다. 두 배우가 앞으로 존재감과 자신만의 색깔을 더욱 확실하게 보여줄 수 있도록 국내외 활동에 전폭적 지원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화인컷의 매니지먼트 사업부로 2014년 설립된 화인컷엔터테인먼트에는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솔로몬의 위증’, ‘란제리 소녀시대’, 영화 ‘밀정’, ‘범죄소년’, 연극 ‘킬 미 나우’, ‘에쿠우스’ 등에서 힘있는 연기로 인정받은 배우 서영주, 영화 ‘스틸 플라워’, ‘재꽃’, ‘검은 사제들’, ‘항거’ 등으로 독보적인 개성을 보여준 정하담, 영화 ‘대립군’, ‘스톤’ 에서 맑으면서도 강렬한 눈빛을 보여준 배우 조동인에 이어,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풀잎들’ 등 4편의 홍상수 감독 영화에 출연하고 드라마 ‘호텔 델루나’ 등에서 차도녀 매력으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신예 한재이, 뮤지컬 ‘구내과병원’, 웹드라마 ‘온 더 캠퍼스’ 에서 연기, 춤, 노래 등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프로듀스 101 출신의 신예배우 주하진, 카리스마 실력파 배우 현성 까지 겹치지 않는 다채로운 개성과 믿고보는 연기력을 보여주는 배우들과 함께 안지혜, 오영윤이 새롭게 영입되어 본격적인 배우매니지먼트 사업부로서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화인컷은 배우매니지먼트 부문인 화인컷엔터테인먼트 외에 국내 최초 전문 작가에이전시인 WAF를 2014년부터 설립해 현재 29명의 영상작가들의 집필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또한 이창동 감독의 ‘버닝’, ‘시’, ‘오아시스’, 김지운 감독의 ‘밀정’, 나홍진 감독의 ‘추격자’, ‘곡성’ 및 홍상수 감독의 ‘풀잎들’ 외 십여편 등 19여년간 200여 편의 유수 감독들의 영화를 해외 배급, 제작, 투자, 마케팅을 하는 등 한국 영화의 해외 진출 및 배급으로 확고한 입지 및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회사이기도 하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