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기생충’ 봉준호, 올해의 감독상…‘벌새’ 맹활약

입력 2019-12-13 16: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기생충’ 봉준호, 올해의 감독상…‘벌새’ 맹활약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가 지난 12일(목) 개최됐다. '기생충'과 '벌새'의 활약이 시선을 끌었다.

2018년 10월 1일부터 2019년 9월 30일까지 개봉한 한국 장편 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감독조합 소속 감독들이 직접 투표하여 선정되는 올해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감독상 4개 부문(올해의 감독상, 올해의 신인감독상, 올해의 비전상, 올해의 각본상)과 배우상 4개 부문(올해의 남자배우상, 올해의 여자배우상,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의 총 8개 부문 시상으로 진행됐다.


네이버 V LIVE 실시간 생중계로 진행된 제 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봉만대·장항준 감독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총 8개 부문의 영광의 수상자들과 이들을 축하하기 위해 수많은 감독과 배우들이 참석해 축제의 자리를 함께했다.

전세계적으로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기생충' 봉준호, 한진원 작가가 ‘올해의 각본상’을 통해 이번 시상식의 첫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한진원 작가는 “봉준호 감독님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앞으로 우리 말을 더 잘 활용하는 좋은 작가가 되겠습니다”라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올해의 비전상’은 '벌새' 김보라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보라 감독은 “한국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꼭 상을 받고 싶었다. 여자 감독이 상을 받는 모습이 많은 분들에게 영감이 될 것이라 생각하고 '고양이를 부탁해'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보면서 굉장히 감사함을 느꼈던 기억이 났습니다”라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기생충'으로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을 수상한 박명훈은 “배우로서 행복한 상인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드리고 울컥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소감을 전했으며 '벌새'를 통해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을 수상한 박지후는 “생에서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이라 믿기지 않고 너무 기쁜 날입니다. 여기 많은 감독님들이 계셔서 제 인생 최고의 오디션 장인 것 같은데 다른 데서 뵀으면 좋겠다고 희망합니다”라며 떨리는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올해의 신인 감독상’은 ‘올해의 비전상’에 이어 김보라 감독이 수상해 다시 한번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보라 감독은 “한국 사회에서 시선의 흐름들을 다른 방식으로 아름답게, 깊게 이어가고 싶습니다. 정말 감사드리고, 또 감사합니다”라며 벅찬 소회를 전했다.

배우이자 가수인 김소이의 원우먼 밴드 라즈베리 필드의 감미로운 공연으로 시작된 2부에서도 수상은 계속 이어졌다.


‘올해의 남자배우상’은 '기생충' 송강호에게 돌아갔다. 송강호는 생중계 화면을 통해 “많은 배우들이 앙상블을 이뤄 좋은 팀워크를 보여줬다. 이 상은 제 개인의 상이 아니라 팀에게 주어졌다고 생각한다. 좋은 연기를 보여준 후배 배우들 너무 감사드리고 제가 대표로 받는다고 생각합니다”라며 훈훈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미쓰백'을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한지민이 ‘올해의 여자배우상’으로 지목되었다. 한지민은 “'미쓰백'을 만난 건 2016년 겨울이었는데 벌써 2019년 겨울이 왔다. 그 시간 동안 이 작품으로 참 다양한 감정을 겪었는데 마지막을 이렇게 의미 있는 상으로 빛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추운 겨울이 오면 지은이와 같은 아이들을 한 번쯤 되돌아볼 수 있는 분들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의미 있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올해의 감독상’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에게 돌아갔다. 봉준호 감독은 “디렉터스컷 초창기에 '플란더스의 개'로 신인 감독상을 받았는데 20년 가까이 지나고 감독상을 받게 되어 기쁘고 그 자리에 많은 신인감독님들이 계시는데 그들의 미래를 기대하고 축복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수상소감을 런던 현지 연결을 통해 전했다. 봉준호 감독의 후배 감독들에 대한 애정 어린 소감으로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1998년 시작해 올해로 19회를 맞이한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직접 투표를 통해 올해의 감독과 배우를 선정하는 시상식으로 아주 특별한 영화인들의 축제이자 후보와 수상자들에게 남다른 의미를 가진 영화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