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미국에 29조원 추가 투자…바이드-최태원 화상면담

입력 2022-07-27 14: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현지 시각·한국시간 27일 오전 3시15분) 미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화상면담을 갖고 향후 대미 투자 및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은 이날 “SK그룹은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분야를 비롯해 미국에 220억 달러(약 29조 원)를 신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배터리 분야에서의 70억 달러(약 9조1735억 원) 규모 투자에 더해 거의 300억 달러(약 39조3300억 원)에 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해당 투자는 연구개발(R&D) 비용과 반도체 패키징 팹(Fab) 등에 사용되며 일부는 전기차 충전시스템, 그린 수소, 배터리 소재 등 녹색 에너지 산업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분야에 220억 달러 신규 투자

최 회장이 220억 달러 규모의 대미 신규 투자를 포함해 300억 달러에 가까운 투자 계획을 밝힘에 따라 향후 한미 양측의 경제협력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SK의 대미 투자가 미 핵심 산업 인프라와 공급망 강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된다고 보고,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최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간 면담에는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유정준 SK 북미 대외협력 총괄 부회장 등 SK 측 인사와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알리 자이디 백악관 환경 어드바이저 등 미국 측 인사가 배석했다.

최 회장은 “한미 양국은 21세기 세계경제를 주도할 기술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면서 “이 같은 협력은 핵심 기술과 관련한 공급망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SK는 투자를 통해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와 혁신,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며, 더불어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할 수 있다는 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이 22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추가로 단행할 경우 미국 내 일자리는 2025년까지 4000개에서 2만개까지 늘어날 것”이라면서 SK그룹의 투자에 대해 세 차례나 “땡큐”를 연발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최 회장을 직접 대면하지 못한 점을 아쉬워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SK그룹의 투자는 미국과 한국이 21세기 기술경쟁에서 승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투자”라고 평가했다.

●SK는 성장동력 확보, 미국은 공급망 재건 및 일자리 창출

추가 투자금 중 150억 달러(약 19조6000억 원)는 반도체 R&D 협력과 메모리 반도체 첨단 패키징 제조 시설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투자된다. 또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 달러(약 2조6000억 원),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 에너지 분야에 50억 달러(약 6조5500억 원)의 신규 투자가 단행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이번 반도체 R&D 투자는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만 그치지 않고 SK하이닉스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져 결국에는 메모리 등 한국 반도체 산업의 본질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SK그룹이 전기차 및 그린 에너지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할 경우 SK와 협력 관계에 있는 한국의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 시장 진출과 국내 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SK그룹이 대규모 대미 투자로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미 행정부는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것은 한미 양국의 대표적 ‘윈-윈(Win-Win) 경제모델’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한편 SK그룹은 2026년까지 계획한 전체 투자규모 247조 원 가운데 179조 원에 달하는 국내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그룹은 지난 5월 미래 신성장 동력을 위해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반도체(Chip) 등 이른바 ‘BBC’ 산업에 5년 간 247조 원을 투자하겠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전체 투자규모의 70%가 넘는 금액을 국내에 투자키로 한 것은 반도체와 같은 핵심 생산기반과 R&D 기반이 국내에 있는 만큼 국내 인프라 구축과 R&D 등이 뒷받침돼야 하기 때문이다.

SK 관계자는 “훨씬 규모가 큰 국내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돼야 해외 투자도 함께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이번에 발표된 대미 투자 계획은 물론 이미 확정된 국내 투자 역시 흔들림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