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신용카드 나온다…현대카드와 국내 첫 여행·레저 PLCC 출시

입력 2022-07-27 16: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 야놀자

야놀자 인터파크 데일리호텔 트리플 등 혜택 담아
양사 데이터, 기술력 활용 차별화된 고객경험 제공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가 현대카드와 국내 첫 여행·레저 전용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 출시를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25일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련 협약식을 맺었다.

양측이 손잡고 출시하는 야놀자 PLCC는 글로벌 여가 슈퍼앱 야놀자를 비롯해 인터파크, 데일리호텔, 트리플 등 대표 여가 플랫폼들을 아우르는 혜택을 제공한다. 신규 카드는 숙박부터 레저, 공연, 교통, 레스토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총망라할 예정이다.

양사의 기술력을 결합해 데이터 기반 서비스와 고객 혜택을 강화하는 것도 특징이다. 야놀자가 보유한 여가 관련 빅데이터와 현대카드의 데이터 사이언스 기술을 결합해 변화하는 산업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양사의 마케팅 역량을 기반으로 다양한 공동 프로젝트도 선보일 예정이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기술력을 기반으로 금융업과 여가산업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구축한 현대카드와 야놀자가 손을 잡았다”며 “단순히 여가 관련 카드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활발한 기술 교류를 통해 새로운 여가 문화를 선도해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여가 시장을 선도하는 야놀자의 서비스와 현대카드의 데이터 사이언스 및 브랜딩 역량을 결합해 뉴노멀 시대의 여행·레저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결합해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여가 문화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