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박잎선-송종국,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혼전동거까지

입력 2014-08-08 14: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잎선 눈물’. 사진|방송캡처

‘해피투게더’ 박잎선-송종국,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혼전동거까지

배우 박잎선이 남편 송종국과의 결혼 전 만남을 떠올렸다.

박잎선은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미팅에 나갔는데 괜찮은 사람이 있었다. 그 사람이 송종국”고 말했다.

그는 “커피를 마시고 술을 마신 후 송종국이 나를 집 앞에 데려다준 뒤 떠났다”며 “당시 내가 문자로 ‘우리 집에 다시 찾아올 수 있으면 선물을 주겠다’고 보냈다. 송종국이 3분 뒤에 왔고 그 뒤로 같이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송종국이 다리가 안 좋아서 수술 앞둔 상황이었다. 그래서 시간이 여유로워서 송종국이 우리집에 매일 왔다”며 “한두 달 지내더니 좁아서 자기 집에 가자고 하더라. 그 날부터 부모님 허락하에 동거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해피투게더 박잎선-송종국, 자연스럽게 혼전동거까지” “해피투게더 박잎선-송종국, 그랬구나” “해피투게더 박잎선-송종국, 부럽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