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회항 사무장 “폭언 있었다” 진술에 조현아 전 부사장 부인

입력 2014-12-13 17: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MBC 뉴스 캡처

‘땅콩회항 사무장 인터뷰’

'땅콩회항’ 사건 당사자인 대한항공 사무장이 참고인 진술과 매체 인터뷰를 통해 폭행-폭언이 있었다는 말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12일 KBS1 ‘9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땅콩을 제공하려던 여승무원을 대신해 기내 서비스 책임자인 내가 용서를 구했지만 조현아 전 부사장이 심한 욕설을 하며 매뉴얼 내용이 담겨있는 케이스 모서리로 손등을 수차례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사무장은 땅콩회항 사건이 알려진 후 사 측의 대응에 대해 “언론 보도로 사건이 알려지자 대한항공 직원 대여섯 명이 거의 매일 집에 찾아와 ‘사무장인 자신이 매뉴얼을 숙지하지 못해 조 부사장이 화를 냈지만, 욕을 한 적은 없고 자신이 스스로 비행기에서 내린 것’이라고 진술하도록 강요했다”는 주장을 내놨다.

또한 박 사무장은 검찰에 소환돼 참고인 자격으로 한 진술에서도 조현아 전 부사장이 회항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폭언과 폭행 등이 있었다고 밝혔으나 조 전 부사장을 취재진에게 "모르는 일이다. 처음 듣는 말"이라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현아 전 부사장의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12일 오후 1시 30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가 (자식) 교육을 잘못 시켰다. 내 잘못”이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