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죠스, 임슬옹 아니라 테이…"내가 울컥, 만감이 교차했다"

입력 2015-07-20 11: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죠스, 임슬옹 아니라 테이…"내가 울컥, 만감이 교차했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복면가왕 '죠스가 나타났다(이하 죠스)'의 정체는 가수 테이로 밝혀졌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죠스는 '하루에 세 번 치카치카'를 꺾고 '노래방 퉁키(이하 퉁키)'와 맞붙었다.

이 무대에서 죠스는 윤복희의 '여러분'을 열창했으나 아쉽게 패해 가면을 벗게 됐다. 가면을 벗은 결과 죠스의 정체는 가수 테이였다.

가면을 벗은 테이는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가수 테이다. 군대를 갔다 왔고, 요즘은 앨범 작업중이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테이는“군악대 소속이었다. 생소한 분위기 시선과 냉담한 반응에 테이라는 존재가 아직도 기억 되고 있을까 확신을 얻고 싶어 출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테이는 “내가 울컥 했던 기분이다. 신인 이후 처음이다. 가면을 벗었을 때 나를 너무 반가워해줘서 만감이 교차했다. 죠스로 많이 얻어간다”고 고백했다.

이와함께 테이는 방송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제법 바쁜 일정을 보내고 돌아가는 길에 복면가왕 보신 어머니의 전화가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만드네요"라고 다시한번 소감을 전했다.

테이는 "열심히 얼른 활동해야겠습니다. 울 가족들 지인들 기쁜 일 많이 만들어 드리려면 다시 열심히 달려야겠지요. 아자아자"라고 다소 흥분된 마음을 내비쳤다.

테이 복면가왕 죠스 소식에 누리꾼들은 "테이, 노래 정말 잘하더라" "테이, 요즘 감성 발라드보다 아이돌들 무대가 너무 많음" "테이, 테이 노래 듣고싶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테이 복면가왕 죠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