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면계좌통합조회 관심 ↑, ‘잠자고 있는 돈’을 깨워라

입력 2015-09-02 14: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휴면계좌 통합조회

휴면계좌통합조회로 상반기에만 192억 원 상당이 회수된 가운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미소금융중앙재단이 올 상반기 192억 원(8만2000계좌) 상당의 휴면예금 주인을 찾아 돌려줬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69% 증가한 금액으로, 지급 건수는 8만2000건으로 전년대비 122% 늘었다.

휴면예금·보험금은 은행, 보험회사 및 우체국이 보유하고 있는 예금과 보험금 등에 대한 채권 중 관련법률의 규정에 의해 청구권의 소멸시효(예금 5년, 보험 3년)가 완성됐으나 찾아가지 않은 예금이나 보험금을 이른다.

재단은 금융권과 공동으로 휴면예금·보험금이 주인인 원권리자에게 지급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각 은행의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ATM 등에서 일반계좌와 함께 휴면예금 계좌를 조회할 수 있도록 했고, 상속인들도 쉽게 조회할 수 있도록 금융감독원의 상속인조회 서비스도 연계했다.

한편 휴면예금은 전국은행연합회의 휴면계좌 통합조회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미소금융중앙재단 홈페이지 또는 미소금융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휴면계좌 통합조회, 휴면계좌 통합조회

사진 = 전국은행연합회 홈페이지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