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결혼비용, 부모는 늘어나는 부담에 몸서리… 자녀는 당연하다 생각해 나몰라라

입력 2015-09-02 17: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녀 결혼비용, 부모는 늘어나는 부담에 몸서리… 자녀는 당연하다 생각해 나몰라라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9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최근 3년 이내 결혼한 신랑신부와 부모 1200명을 대상으로 결혼할 때 실제 지출한 금액을 조사했다.

그 결과, 시아버지의 53.5%, 시어머니의 56%가 아들 결혼 비용으로 '8천만 원 이상'을 썼다고 답했다. 반면 친정부모는 70%가량이 6천만 원 이하를 지출한 것으로 답해 신부 측의 결혼 비용은 신랑 측의 결혼 비용에 있어 차이가 있었다.

또한 전체 응답자 중 부모님 지원을 전혀 받지 않은 비율은 10.4%에 불과해 대다수가 부모의 도움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결혼비용 중 60% 이상을 부모가 부담했다는 응답도 43.4%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결혼비용에 대한 부모의 지원 비중이 늘면서, 부모 세대는 자녀 결혼과 관련 많은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 결혼과 관련 부모 세대는 ‘부담스러웠다’고 답한 응답자가 51.9%에 달했으며, ‘매우 부담스러웠다’의 답변도 8.5%가 나왔다.

부담스러운 결혼 비용 지원에 대해서 부모 세대의 68%는 ‘부모로서 자녀에게 할 의무’라는 답했으며, 84.7%의 응답자가 ‘능력이 있으면 결혼비용을 대주는게 좋다’라고 답해 자녀에 대한 높은 책임감을 보여주었다.

자녀 세대의 64.8%는 부모가 능력이 있다면 결혼비용을 대주는 게 좋다고 답하며 부모의 지원을 기대하고 있었다. 반면 자녀가 결혼한 뒤 정기적으로 생활비나 용돈을 받는 부모는 전체의 16.8%에 그쳤다.

자녀 결혼비용 자녀 결혼비용 자녀 결혼비용

사진 = 동아닷컴DB
동아닷컴 온라인 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