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새 드라마 ‘사임당’으로 11년 만에 드라마 복귀

입력 2015-09-02 16: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드라마 ‘사임당, the Herstory’(극본 박은령, 연출 윤상호, 제작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이하 ‘사임당’)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달 4일 탄현 SBS 제작센터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윤상호 PD와 박은령 작가를 비롯해, 이영애, 김해숙, 오윤아, 최종환, 윤다훈, 최철호 박혜수 등 30여 명의 배우들이 총출동해 설레는 분위기 속에서 그 열기를 이어갔다.

무려 11년 만에 드라마 복귀를 선택한 이영애는 공백기가 무색할 정도로 시종일관 진지하고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대본을 읽어 내려가 현장의 모든 이들을 감탄케 만들었다.

이런 이영애에 고부 관계를 연기할 김해숙은 “전혀 연기를 쉰 사람 같지 않다. 연기 안하고 어찌 살았냐.”며 애정 섞인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숙을 비롯한 중견 연기자들은 말이 필요 없는 연기력으로 극의 무게감을 탄탄히 다졌다.

이영애는 “‘사임당’은 2000년 ‘불꽃’ 이후 SBS에서 처음으로 하는 작품이다. 그래서 더 감개무량하고 뜻깊은 작품이 될 것 같다. 즐겁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해숙은 “정말 반가운 분들이 많아서 좋다.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에서 함께 작업을 했던 작가님, 감독님을 다시 뵈어 영광이다. 어른으로 모든 궂은일과 즐거운 일을 도맡아 촬영을 잘 마치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사임당’은 조선시대 사임당 신 씨의 삶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천재화가 사임당의 예술혼과 불멸의 사랑을 그린다. 연출은 ‘태왕사신기’ ‘비천무’ ‘탐나는 도다’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를 통해 감각적인 영상미와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윤상호 PD가 맡는다. 대본은 ‘앞집여자’, ‘두번째 프로포즈’,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로 여성시청자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던 박은령 작가가 집필한다. 윤상호 PD와 박은령 작가는 이미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 바 있어 이번 ‘사임당’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사임당 이영애 사임당 이영애 사임당 이영애 사임당 이영애

사진 = 그룹에이트
동아닷컴 권용은 인턴기자 djyongeun@nate.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