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뉴스 스테이션] 송대관 부부 수사 내용 누설 경찰 실형 선고

입력 2015-09-21 07: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송대관. 동아일보DB

사기분양 혐의로 수사를 받던 가수 송대관 부부에게 수사 내용을 알려준 전직 경찰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은 20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기소된 전 서울 용산경찰서 경제1팀장 김 모씨(57)에게 징역 4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건 처리의 공정성과 신뢰성까지 의심받게 했다”고 밝혔다.

송대관은 부동산 투자 명목으로 받은 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엔터테인먼트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