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가습기 살균제 피해, 국회 진상조사 할 것”

입력 2016-05-08 23: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함께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8일 국회에서 열린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 당정협의에 참석한 정 원내대표는 "근본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위해 법 개정도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1991년 죽음의 독가스 사건으로 불렸던 원진레이온 사건을 예로 들면서, 소극적인 정부 대책을 강하게 비판하고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또한 정 원내대표는 "질병관리본부가 2015년 4월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확인했는데 왜 보건복지부,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산모들과 갓난아기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해 본격적 조사 못했는가"라면서 또 "왜 제조업체와 유가족 사이의 싸움에 맡겨놨나"고 물었다.

정 원내대표는 정부 측에 대해 검찰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도 요구했다. 장 원내대표는 "서울대 수의과 교수, 그리고 옥시측은 살균제 유해성을 확인한 실험 결과를 고의적으로 은폐한 의혹 받고 있다"며 "많은 목숨 앗아간 것으로 추정되는 화학물질을 어떻게 돈 몇 푼에 은폐했는지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그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