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안재홍♥송하윤 재결합? 해피엔딩 갑시다

입력 2017-07-11 16: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쌈마이웨이’ 안재홍♥송하윤 재결합? 해피엔딩 갑시다

안재홍, 송하윤이 장수 커플의 도돌이표 싸움마저 공감하게 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6년 연애에 종지부를 찍은 김주만(안재홍)과 백설희(송하윤). 이제 막 시작한 연인의 풋풋한 설렘은 없었지만, 수많은 날을 함께해온 만큼 겹겹이 쌓인 추억과 장수 커플의 현실적인 에피소드로 매회 단짠 공감을 일으켰다. 헤어진 후,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주만과 애써 돌아선 설희의 모습까지도 말이다.

사랑하는 설희에게 조금이라도 더 좋은 걸 해주고 싶은 마음에 야근까지 불사하며 일에 매진했지만, 보통도 힘든 현실에 결혼을 미뤄왔던 주만. 그 사이 천진난만했던 설희는 철이 들어버렸고 주만이 힘들게 번 돈을 쓰기 아까워하는 짠순이가 되어갔다. 현실에 지쳐가고 가끔 권태기를 느끼는 자신과 달리, 6년 내내 퍼주기만 하는 설희에게 미안하고 화가 난 이유였다.

전셋집 하나라도 구해놓고 청혼하고픈 남자와 그냥 사랑하는 이 순간만으로도 행복한 여자. 그래서 주만과 설희의 싸움은 늘 도돌이표였다. 설희는 “이렇게 소소한 행복 누리면서 알콩달콩 살고 싶다”고 했고 주만은 “행복은 왜 맨날 치사하게 소소해야 돼?”라며 지쳐했기 때문. 여기에 두 사람 사이에 끼어든 인턴 장예진(표예진)은 매번 주만의 입에서 “설아, 미안해”가 나오게 만들었다.

장수 커플답게 보는 사람마저 숨 막힐 듯한 현실적인 이유로 대립각을 세웠지만, 안재홍과 송하윤은 핑퐁처럼 주고받는 주만과 설희의 신경전을 섬세한 연기로 자연스럽게 담아냈다. 안재홍은 6년 연애가 끝나고 나서야 연인의 빈자리를 느끼며 후회하는 리얼한 이별 후유증으로, 송하윤은 아낌없이 사랑했기에 “후회는 네 몫이야”라고 돌아서는 대목으로 공감을 더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지난 10일 방송된 15회분에서 주만은 “설아, 니가 김찬호 만나도 괜찮아. 안 만나면 더 좋은데, 혹시 만나더라도 내가 너 기다릴게. 나한테 총 쏴. 따발총 쏴도 너 기다릴게”라며 설희와의 재결합 의지를 밝혔고 “난 너 엄청 사랑하고 너 아니면 장가도 안 가”라고 단언, 11일 밤 최종회에서 펼쳐질 두 사람의 엔딩에 기대와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쌈, 마이웨이’ 최종회는 11일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