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시청률] ‘뭉쳐야 뜬다’ 최고 6% 육박…‘음악요정’ 정재형 효과

입력 2017-07-12 10: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뭉쳐야 뜬다’ 최고 6% 육박…‘음악요정’ 정재형 효과

‘음악 요정’ 정재형이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 하와이편 게스트로 등장해 시청률 상승세를 이끌었다.

11일 방송된 ‘뭉쳐야 뜬다’가 시청률 5%(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1회가 기록한 4.1%보다 약 1%p 가까이 상승했고 동시간대 비지상파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8%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은 하와이로 신혼부부들과 함께 ‘허니문 패키지’를 떠난 김용만 외 3명의 모습이 공개됐다. 게스트로는 ‘음악 요정’ 정재형이 합류했다.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정재형이 첫 패키지여행을 준비하는 모습이다. 최근 이효리-이상순 부부를 소개해준 큐피드임이 밝혀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한 정재형은 “주로 혼자 다녀서 패키지여행을 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합류 전 걱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막상 짐을 싸기 시작하자 폼롤러로 갑자기 스트레칭을 하는가 하면 대뜸 서프보드를 챙기는 등 엉뚱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허니문 특집다운 신혼부부들의 달달한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하와이 패키지 멤버 중 유일한 김용만은 “도저히 (질투나서) 못보겠다. 나도 아내가 있다. 지금 부르겠다”며 폭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솔로인 정재형은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커플들 사이에서 당황했고 “그럼 시청률 최고치라도 찍고 싶다”고 ‘시청률 요정’으로 활약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