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으로 전환

입력 2021-09-16 14: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에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16일 가졌다. LG스마트파크는 창원사업장의 새 이름이다.

LG전자는 8000억 원을 투자해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기존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다. 4년간 약 4800억 원을 투자해 이번에 통합생산동 1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는 개별 건물에 분산돼 있던 제품별 생산라인을 하나의 생산동에 통합했으며, 이번 1차 준공으로 냉장고,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냉장고, 정수기 등 3개 라인부터 생산을 시작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점하기 위해 2024년까지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등 연면적 33만6000m2 규모의 2개동 6개 라인을 갖춘 자율형 지능공장을 완공할 계획이다.

신축 통합생산동은 조립, 검사, 포장 등 주방가전 전체 생산공정의 자동화율을 크게 높였다. 설비, 부품, 제품 등 생산 프로세스 관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 효율성과 품질 경쟁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또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생활가전 생산공정의 디지털 전환을 구현했다. 물류 체계도 개선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와 같은 신기술을 대거 도입한 입체물류 기반 자동공급 시스템 등을 통해 부품 물류 자동화를 확대했다. LG유플러스의 5G 전용망 기반 물류로봇은 공장 내에서도 끊김 없는 안정적인 통신 연결을 통해 가전 생산에 필요한 자재를 자동으로 운반한다. 이런 첨단 설비와 최신 기술이 적용된 통합생산동이 최종 완공되면 최대 200만 대 수준이던 기존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0만 대 이상으로 늘어난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