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토토 승무패 41회차, 총 1234명 적중 성공

입력 2021-09-27 11: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축구토토 승무패 41회차 2등부터 4등까지 총 1234명 적중 성공
-1등 적중자 미발생으로 다음 회차로 적중금 이월
-적중된 투표권 1년 이내 수령 가능
국내외 프로축구 14경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축구토토 승무패 41회차 게임에서 총 1234명의 적중자가 나왔다.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25일(한국시간)부터 27일까지 국내프로축구 K리그1 5경기 및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경기 등 14경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축구토토 승무패 41회차에서 총 1234명이 적중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적중자 수를 자세히 살펴보면 2등(13경기 적중) 6명, 3등(12경기 적중) 103명, 4등(11경기 적중) 1125명 등 총 1234명이다. 이로써 2등 적중자는 5670만1620원의 적중금을 수령할 수 있다. 3등은 165만1510원, 4등은 30만2410원의 적중금을 각각 받는다.


14경기를 모두 맞혀야 하는 1등 적중자는 이번 회차에서 나오지 않아 총 8억5052만4250원의 적중금이 다음 회차인 42회차로 이월됐다.


●K리그·EPL 모두 예상하기 힘든 결과 이어져


K리그와 EPL을 대상으로 한 이번 회차에선 의외의 결과가 다수 발생했지만, 2등부터 4등까지 적중자가 발생해 토토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먼저 K리그1에선 대구FC-수원FC(3경기)전이 0-0 무승부로 끝난 가운데 수원삼성-FC서울(11경기)전에선 리그 순위의 우위와 더불어 안방의 이점을 지닌 수원삼성이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제 결과에선 원정팀 FC서울이 2-0 완승을 거뒀다.


EPL에선 레스터-번리(8경기), 왓포드-뉴캐슬(9경기), 브렌트퍼드-리버풀(10경기)전에서 모두 무승부가 나오는 등 다소 이변이 발생했다. 특히 아스널-토트넘(14경기)전에선 손흥민이 출전해 득점을 기록했지만, 팀은 세 골을 허용하며 1-3으로 무너졌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국내외 프로축구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에서 이변이 속출했음에도 불구하고 적중의 기쁨을 맛본 스포츠팬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어지는 축구토토 승무패 게임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축구토토 승무패 41회차 적중에 성공한 축구팬들은 2022년 9월 27일까지 1년 이내에 전국 토토판매점 또는 우리은행 지점에서 적중금을 찾아갈 수 있다. 이번 주 발행되는 축구토토 승무패 42회차는 28일 오후 9시50분 발매를 마감한다.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