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일부터 방역패스 적용 잠정 중단…육성 응원은 금지

입력 2022-03-01 11: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새롭게 시행되는 방역지침에 따라 1일부터 전국적으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중단되는 가운데 K리그도 방역패스를 잠정 중단한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유무와 관계없이 경기장 입장이 가능해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0시부터 식당과 카페 등 11종 다중이용시설과 감염취약시설, 50인 이상의 모임·집회·행사에 대해 적용 중이던 방역패스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그간 방역패스 적용 시설에 입장할 때 거쳐야 했던 ‘QR인증’ 확인 절차가 모두 사라지는 셈이다.

이에 따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일과 2일 열리는 K리그1(1부) 3라운드 6경기부터 K리그 경기장 관중 입장 시 방역패스 적용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프로축구연맹은 “별도 정부 지침이 있을 때까지는 관중 입장 시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제시할 필요가 없다. 단, 이미 예매가 시작된 좌석배치 등을 고려해 각 구단이 자율적으로 좌석 간 띄어 앉기를 적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기장 관중석 내 취식도 가능해졌다. 하지만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육성응원은 금지된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