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목발 짚었지만 우승반지에 싱글벙글’ [포토]

입력 2022-04-02 17: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개막 경기에 앞서 우승반지 수여식에서 KT 강백호가 목발을 집고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수원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