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유전자 검사 결과 “시베리아 혈동, 코랴크인 유전자 있다” [DA:리뷰]

입력 2020-01-23 11: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동욱 유전자 검사 결과 “시베리아 혈동, 코랴크인 유전자 있다” [DA:리뷰]

배우 이동욱이 시베리아계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법의학자 서울대 유성호 교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동욱은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유 교수는 이동욱 유전자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1%도 나오지 않는 드문 유전자”라며 “시베리아인에게 많이 발견되는 유전자”라고 설명했다.

유 교수에 따르면 이동욱의 유전자는 북방계 코랴크·하카스에게 많은 유전자로 드러났다. 코랴크인은 러시아 캄차카주에 사는 소수민족으로 뚜렷한 이목구비 등 이국적인 생김새가 특징이다.


그러자 이동욱은 “제가 시베리아인이냐”며 놀라워했고, 장도연은 “그래서 그렇게 추운 것처럼 얼굴이 맨날 하얗게 질려있는 건가요”라고 질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욱의 신체나이는 실제 나이보다 7세 어린 32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 교수는 “법의학교실 데이터에서 제외해야 할 정도로 희귀한 케이스다. 운동을 많이 한 것이 원인일 것”이라며 “술만 조금 조절하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