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김사부2’ 안효섭X신동욱, 브로맨스 포텐 예고

입력 2020-01-26 11: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Y컷] ‘김사부2’ 안효섭X신동욱, 브로맨스 포텐 예고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안효섭과 신동욱이 비주얼 갑 투샷을 공개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지난 20, 21일에 방송된 5, 6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전국 시청률–2049 시청률에서 방송당일 모든 프로그램 중 전 채널 1위 왕좌를 수성하며 시청률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이와 관련 안효섭과 신동욱은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각각 먹고 살기 위해 써전이 된, 타고난 ‘수술 천재’ 외과 펠로우 2년 차 서우진 역과 사람 몸 안에 있는 총 206개의 모든 뼈를 완벽하게 꿰고 있는 일명 뼈샘, 정형외과 전문의 배문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서우진(안효섭)은 과거 가족동반자살이라는 괴로운 기억을 극복하며 성장하고 있고, 배문정(신동욱)은 돌담병원 선배답게 차은재(이성경)를 다독이며 이끌어주는 모습으로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안효섭과 신동욱이 스치듯이 지나가며 만나 ‘무장해제 웃음’을 지어 보이는, ‘브로맨스 폭격 시작’ 장면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배문정의 진료실 앞에서 마주 친 서우진과 배문정이 환한 미소 속에 대화를 주고받는 장면. 시크하고 무표정한 서우진은 순간 해맑은 ‘순둥 미소’를 내비쳤고, 여유롭고 다정함 넘치는 배문정은 특유의 푸근한 ‘선배 미소’를 지어 보인다. 무표정하게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서우진의 변화가 눈길을 끌면서 ‘훈남의사’들의 색다른 브로맨스 케미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서우진과 신동욱의 ‘훈남의사 브로맨스 시작’ 장면은 지난 12월 경기도 용인 세트장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두 사람은 그간의 촬영 기간 동안 형제처럼 돈독해진 우애를 드러내며 현장에서도 각별한 선후배로서의 행보로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는 상태. 촬영이 끝나면 두 사람은 손을 맞잡은 채 아쉬움의 인사를 나누는 등, 유난히 두터운 신뢰를 보여 현장 분위기를 달구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연기를 향한 열정마저도 똑 닮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촬영을 시작하기 전부터 두 사람은 현장 한 켠에 선 채로 대본을 정독, 서로 대사를 맞춰보는 등, 현실에서도 남다른 브로맨스 케미를 증명했던 것. 장면에 대한 의견도 스스럼없이 나누면서 연기에 돌입하고 바라만 봐도 미소를 유발시키는 비주얼로 환상적인 연기합을 선보인 두 사람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진다.

제작진은 “극중 서우진과 배문정이 서로를 향해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고 선후배로서의 신뢰감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장면”이라며 “돌담병원 훈남의사들의 색다른 브로맨스로 매력 포텐을 터트리게 될 안효섭과 신동욱의 스토리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7회는 오는 27일(월)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