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복귀 철회’ 강정호, 남은 건 선수 은퇴?… 美 매체 보도

입력 2020-06-30 14: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정호. 스포츠동아DB

[동아닷컴]

최근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로 복귀 신청을 한 뒤 이를 철회한 강정호(33)가 선수 은퇴를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관심을 모았다.

미국 피츠버그 지역 매체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30일(이하 한국시각) 피츠버그에서 뛰었던 강정호의 KBO리그 복귀가 무산됐다고 전했다.

앞서 강정호는 지난 23일 자신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사과하며 KBO리그 복귀를 노렸으나 결국 29일 이를 철회했다. KBO리그로 돌아오지 않겠다는 것.

강정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친정 팀인 키움 히어로즈에게 부담을 준 것 같다며 KBO리그 복귀 신청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강정호의 KBO리그 복귀 신청 철회 후 “강정호는 아마도 은퇴를 바라보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새로운 팀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내용.

강정호는 1987년생. 야구 선수로 전성기를 지난 나이다. 또 메이저리그에서는 성적 부진을 겪었다. 더 이상 갈 수 있는 팀이 없는 것도 아주 틀린 말은 아니다.

앞서 강정호는 KBO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뒤 2015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2년 동안 36홈런을 기록하며 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강정호는 2016년 12월 서울 강남구에서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내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선수 생활에 공백이 생겼다.

이후 강정호는 2018년 메이저리그에 복귀했으나 성적이 신통치 않았다. 지난해 65경기에서 타율 0.169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잔류에 실패했다.

사정이 어려워진 강정호는 KBO리그 복귀를 타진했으나 여론의 뭇매를 맞은 뒤 29일 이러한 의사를 철회했다. 강정호에 대한 여론은 매우 좋지 못한 상황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