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달력에서 지운 4월, 누구에겐 야속하거나 다행이거나

입력 2020-04-02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이대호. 스포츠동아DB

3월에 이어 4월까지 KBO리그 달력에서 사라질 분위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정규시즌 개막은 5월초까지 밀릴 전망이다.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특정 팀, 선수의 유·불리를 따지는 건 무의미하다. 하지만 개막 연기는 봄의 강자들에게 유달리 뼈아플 전망이다. 반대로 ‘슬로 스타터’ 기질을 보였던 이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됐다.

KBO리그 공식 기록업체 ‘스포츠투아이’는 1일 ‘팀별 전체 승률 대비 3~4월 승률’을 분석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늦은 개막이 가장 아쉬울 팀은 SK 와이번스다. SK는 최근 5년간 팀 승률 0.530을 기록했는데, 3~4월 승률은 0.615로 8푼 이상 뛰었다. 시즌 초 일찌감치 치고 나가 순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는 패턴이었다. 반대로 ‘여름성’ 삼성 라이온즈는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됐다. 최근 5년 중 4년간 가을야구에 실패한 삼성도 여름에는 어느 정도 도약했다. 반대로 3~4월에는 승률이 0.396으로 저조했다. 전체 승률(0.474)에 비해 8푼 가까이 낮은 지표다.

선수들 중에서도 이처럼 뚜렷한 편차를 보이는 이들이 있다. ‘빅 보이’ 이대호(38·롯데 자이언츠)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복귀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3~4월 타율 0.356, 17홈런, 71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91로 펄펄 날았다. 이 기간을 제외한 3년 OPS(출루율+장타율)는 0.8 후반대에 머문다. ‘봄의 강자’라는 표현이 어울린다.

‘포수 타격왕’ 양의지(33·NC 다이노스) 역시 봄에 강했다. 최근 3년간 3~4월 79경기에서 타율 0.362, 14홈런, 57타점, OPS 1.078로 리그를 폭격했다. 3년 전체 홈런이 57개인데 그 24.6%인 14개를 3~4월에 집중시켰다. 최근 3년 타율 0.290, 0.795로 이형종(31·LG 트윈스) 역시 3~4월 47경기에서 타율 0.345, OPS 0.919로 무시무시했다.

봄만 되면 ‘꽃가루 알레르기’에 시달리듯 고전했던 오재일(34·두산 베어스)도 여름에 시선을 고정하게 됐다. 오재일의 최근 3년 381경기 타율은 0.293, OPS는 0.903이다. 준수한 거포형 선수의 기록이지만 3~4월로 범위를 좁히면 76경기 타율은 0.209까지 떨어진다. ‘고볼트’ 고종욱(31·SK 와이번스)도 시동이 늦게 걸리는 편이다. 3년간 362경기에서 타율 0.308로 3할을 웃돌았지만 3~4월에는 타율 0.232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