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후원 모임 ‘더 클럽 아너스 K’ 출범

입력 2021-06-29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HE CLUB HONORS K’ 발대식에서 기념 촬영에 임한 KPGA 구자철 회장(좌)과 디사모빌리 최동열 회장. 사진제공 | KPGA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구자철·KPGA)가 2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주피터 룸에서 고품격 멤버십 커뮤니티인 ‘THE CLUB HONORS K’의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알렸다.

KPGA 구자철 회장과 ‘THE CLUB HONORS K’의 창립 회원들이 참석한 이날 발대식은 개인 및 시설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열렸고, 2021년 ‘THE CLUB HONORS K’의 창립 경과 및 운영 계획 보고, 회원 소개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THE CLUB HONORS K’는 골프를 활용해 KPGA와 함께 성장을 목표로 하는 카운슬러형 후원 그룹으로 기업 경영인,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소속된 법인 또는 개인에게 ▲상호 간 인적 네트워크 형성 ▲KPGA라는 브랜드를 활용한 신규 비즈니스 발굴 및 기존 사업 영역 확장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다.

더 나아가서는 ‘THE CLUB HONORS K’의 이름으로 KPGA 코리안투어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는 것을 도모한다. 실제로 ‘THE CLUB HONORS K’는 7월 개최되는 ‘YAMAHA·HONORS K 오픈 with 솔라고CC’의 공동 주최사로 합류한다.

KPGA 구자철 회장은 “KPGA의 든든한 후원자로 나선 ‘THE CLUB HONORS K’ 창립 회원들께 고맙다는 말씀을 전한다. 한국프로골프 도약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지금 이 순간부터 ‘THE CLUB HONORS K’와 KPGA가 함께 만들어 나갈 새로운 역사를 한 줄로 요약하자면 과감하고 열정적인 도전의 연속”이라고 전했다.

이어 “KPGA를 믿고 지속적인 성원과 큰 관심 부탁드린다”며 “KPGA는 KPGA가 갖고 있는 브랜드와 콘텐츠를 앞장세워 훌륭한 비즈니스 파트너로 나서며 동반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THE CLUB HONORS K’의 초대 회장으로는 수입 명품 가구 브랜드 ‘디사모빌리’의 최동열 회장이 선출됐다. 최 회장은 “오직 KPGA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았다”며 “KPGA와 선수들이 끊임없이 도전할 수 있도록 곁에서 묵묵히 응원하는 베이스캠프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THE CLUB HONORS K’의 역할”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THE CLUB HONORS K’는 후원 취지에 공감하는 법인과 개인이라면 일정 금액을 후원한 뒤 가입할 수 있으며 KPGA 주관 대회가 펼쳐지는 대회장 내 브랜드 광고 제공, 공식 대회 프로암 출전, 골프 관련 포럼과 교육, KPGA 선수들의 맞춤형 레슨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또 ‘THE CLUB HONORS K’는 대한민국을 대표할 차세대 골프 선수를 발굴하는 프로그램 육성과 결손 가정, 다문화 가정, 어린이 환우 지원 등의 사회적 가치 실현으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데도 앞장설 예정이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