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빌보드 1위도 상상…꿈은 크게 가져야” [화보]

입력 2020-07-29 08: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더보이즈의 완전체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8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더보이즈는 ‘THE BOYZ, TRUE BOYZ’를 주제로 누구보다 완벽한 소년미를 뽐냈다. 공개된 화보 속에서 멤버들은 자유롭게 포즈를 하다가도 개인 컷에서는 가장 자신 있는 각도와 비주얼을 자랑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더보이즈는 “벌써 ‘더스타’와 세번째 만남이다. 이전보다 성장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게 돼 뿌듯하다”라며 “같은 더씨끼리 서로 돕고 하나의 완벽한 작품을 만들어가는 느낌이다”라고 재치 넘치는 커버 촬영 소감을 전했다.

최근 <로드 투 킹덤>의 우승을 차지한 더보이즈. 이에 대해 뉴는 “우리 사이에서 나가고 싶어 하는 멤버들이 많았고 다들 자신 있었다. 만약 혼자였다면 절대 용기 내지 못했을 텐데, 멤버들을 믿기에 나도 잘할 수 있었다”라고, 주연은 “솔직히 나는 경쟁을 좋아하지 않았다. 근데 나가고 나서 내가 경쟁을 즐기는 사람이라는 걸 깨달았다. 나의 새로운 모습을 찾았고 누구보다 프로그램을 즐겼다”라며 즐겁게 우승 소감을 이어갔다.

만약 앞으로 음원 1위를 하게 된다면 어떨지 기분을 묻자 현재는 “상상해 본 적 있다. 아마 멤버들은 모두 쓰러질 것 같고 다 같이 기쁨의 파티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주학년은 “내 마음속에만 있는 얘기지만, 가수를 시작했으면 빌보드 1위는 해봐야 하지 않을까? 꿈은 크게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들의 행복한 상상을 털어놓았다.

데뷔 초반 신인상을 휩쓸며 ‘전원 센터’에 차세대 아이돌로 불린 더보이즈. 부담스러웠던 적은 없었냐는 질문에 큐가 “초반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만 커서 내 자신에게 아쉬웠다. 지금은 많이 나아졌지만 이런 부담까지 모두 즐길 수 있을 때가 올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에 대해 선우는 “우리를 좋게 표현하는 수식어에 늘 감사하다. 빨리 그것들을 충족해야겠다는 마음이었고 우리는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솔직히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어떤 그룹이자 아티스트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제이콥은 “전 세계 어디에서나 ‘소년’이라고 말하면 ‘더보이즈’가 떠오를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라며 이어 상연이 “우리 그룹을 이끌어 꼭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또한 대중이 우리에게 집중하고 꾸준히 근황을 궁금해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 지금처럼 열심히 한다면 언젠가 알아주실 거라고 믿는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사진=<더스타> 8월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