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임슬옹 측 “충격받아…고인·유족에 죄송”→경찰 “조사중” (종합)

입력 2020-08-04 20: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임슬옹 빗길 교통사고→무단횡단 보행자 사망
소속사 “임슬옹 충격받은 상태, 고인·유족에 죄송”
경찰 “교통사고·사망자 발생 사실, 조사진행 중”
2AM 임슬옹이 빗길 교통사고를 내면서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소속사와 경찰이 각각 입장을 밝혔다.

임슬옹은 지난 1일 늦은 시각 서울 모처에서 빗길 교통사고를 냈다. 당시 임슬옹이 운전하던 차량이 무단횡단을 하던 보행자 A 씨를 들이받았다. A 씨는 이번 사고로 사망했다. 사고 직후 임슬옹은 경찰 조사를 받은 이후 귀가 조치됐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4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임슬옹의 교통사고 관련해 입장을 전한다. 먼저 사망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이어 “지난 1일 임슬옹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빗길 교통사고가 발생하게 됐다. 주행을 하던 도중 횡단하던 보행자와 충돌이 있었습. 임슬옹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조치를 곧바로 취했으나, 안타깝게도 피해자가 병원으로 이송 도중 사망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슬옹은 절차에 따라 경찰서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 조치된 상태이나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이다.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정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다만 피해자 유족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잘 알고있으며 유족에게 깊은 사죄한다. 다시 한번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에게는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 팬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경찰도 사건 조사가 진행 중임을 알렸다. 서울 서부경찰서 측 관계자는 이날 동아닷컴에 “교통사고가 발생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보행자가 무단횡단 중 임슬옹 씨가 몰던 차에 치여 사망한 것도 사실이다. 다만, 임슬옹 씨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등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추가 조사 및 처벌 가능성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는 말 외에는 어떤 입장을 전달하기 어렵다. 조사 내용을 구체적으로 외부에 발설할 수 없다는 점에서 양해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임슬옹은 경찰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 또한,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임슬옹 과실 여부도 확인될 전망이다.

한편 2008년 그룹 2AM으로 데뷔한 임슬옹은 ‘이 노래’, ‘친구의 고백’, ‘죽어도 못 보내’ 등 팀 히트곡을 보유한 것 외에도 아이유와 함께한 ‘잔소리’라는 메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배우로서도 활동하며 ‘천명 :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호구의 사랑’, ‘미세스 캅2’ 등에 출연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