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유재석의 치욕, ‘가세연’ 미필적 고의의 인격 모독

입력 2019-12-19 17: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피플] 유재석의 치욕, ‘가세연’ 미필적 고의의 인격 살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 건드려선 안 될 벌집을 건드렸다. 이에 유재석은 입에도 담기 힘든 사건을 해명해야 했고 이 치욕에 누리꾼은 분노 중이다.

1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식당 열빈에서는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탄생한 신인가수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유재석은 유산슬 캐릭터로 분해 극비리에 진행된 기자회견에 황당해 했다. “진짜 기자님들이 맞으신 거냐. 이제는 식당만 가자고 하면 불안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유재석은 유산슬에게 던지는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예능인으로서의 솔직한 심경은 물론 유산슬로서 트로트계의 부흥을 바라는 진심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유쾌한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을 부르며 기자회견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처럼 기자회견장은 그야말로 ‘놀면 뭐하니?’가 쌓아놓은 예능 유니버스에 자연스레 녹아들었다. 무표정으로 키보드를 두드리던 기자들마저 ‘국민 MC’ 유재석의 유산슬 변신을 실물로 영접했으니 분위기를 더 말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기자 회견에 우려를 표시했다. 취재진에게만 알려진 기자회견 바로 전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이하 ‘가세연’)의 폭로 때문이었다. 취재진으로부터 이와 관련된 질문이 나올 수도 있다는 걱정 때문.

지난 18일 ‘가세연’에 출연한 김용호 전 연예부장은 “김건모 씨는 아닌데 아주 가까운 분이다. 녹취록이 2시간 가량 있는데 그 중 1분만 까겠다”며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을 폭로했다. 그가 1분 가량만 공개하던 녹취록에는 한 연예인이 유흥업소에서 음란 행위를 했다는 제보자의 폭로가 담겼다. 특히 문제가 된 것은 이 제보자의 한 마디였다. 바로 “당시 무한도전에 나왔었기 때문에”라는 말이 나온 것.

이에 ‘가세연’의 세 사람은 마치 당황한 듯 연기하며 “그 앞에서 끊었어야 했다”면서 웃었다. 마치 ‘무한도전’이 언급된 부분이 자신들의 의도가 아니었던 것처럼. 그러나 여기에 “바른 생활로 알려져 있다”, “이들의 이중성을 알아야 한다”, “방송인들이 어떻게 포장되는지를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 연예계에 보내는 경고”라고도 말했다.

이 폭로가 이어지자 너무나도 당연하게 ‘무한도전’이 실시간 검색어에 떠올랐고 ‘무한도전’하면 떠오르는 바른 생활의 아이콘 유재석의 이름이 거론됐다.

다행히도 취재진으로부터 이 의혹에 대한 질문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정작 이 사건을 언급한 건 유재석이었다. 기자회견 말미 그는 “오늘 갑자기 ‘무한도전’과 제 이름이 검색어에 뜨더라. 지인들로부터 연락을 많이 받았다. 나도 몰랐던 자리지만 자리가 마련된 김에 말씀드리지만 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결국 유재석의 이 한 마디는 당연하게 기사화 됐다. ‘유재석 해명’이라는 키워드까지 만들어져 다수의 기사들이 쏟아졌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말한 유재석이지만 정작 그 본인이 ‘가세연’ 폭로가 만든 선의의 피해자 1호가 된 셈이다.

이에 여론은 ‘가세연’의 무책임하고 음흉한 폭로에 대한 비판으로 돌아섰다. 유재석이자 유산슬로서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준 한 예능인을 의혹의 중심에 서게 하고 하지 않아도 될 해명까지 한 원인 제공자가 ‘가세연’이기 때문.

분명 이들은 “우린 유재석이라고 말한 적 없는데?”라는 식으로 빠져 나갈 것이다. 그러나 이번 ‘가세연’의 폭로는 단순한 의혹제기나 성추행 피해자를 위한 정의구현이 아닌 미필적 고의에 의한 잔혹한 인격 모독에 불과하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