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진의 사심픽②] 올해의 가수 : 태연은 알짜배기다

입력 2019-12-30 07: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효진의 사심픽②] 올해의 가수 : 태연은 알짜배기다

타이틀곡을 제외하고는 팬들만 아는 '그 노래'가 되기 일쑤인 수록곡. 이에 매달 가장 돋보이는 히든 트랙을 선정하는 [전효진의 사심픽]이 2019년 고막을 자극한 앨범, 가수, 노래를 결산했습니다. 선정 이유는 기자 마음이고요. 배열은 1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발매된 앨범을 기준으로 발매일순입니다.


◆ 펀치 미니 1집 ‘Dream of You’ : Love is You, Kiss Me

- OST, 싱글이 지닌 단편성에서 벗어나 앨범만의 가치를 알게 했다. 펀치가 데뷔 5년 만에 첫 미니앨범을 발매했다. 추천하는 두 노래로 펀치라는 가수를 새삼 재발견할 수 있었다. 랩부터 재즈풍까지 스펙트럼이 넓다.


◆ 태민 미니 2집 ‘WANT’ : Shadow, Never Forever

- 이름값하는 최강 퍼포머, 태민이 농익은 ‘퇴폐민’으로 돌아왔다. 미니 2집에선 몸짓은 물론 보컬까지 ‘아티스틱 그루브’ 그 자체다.


◆ 오마이걸 정규 1집 [THE FIFTH SEASON] : 미제 (Case No.L5VE), Crime Scene

- 오마이걸만의 요정스러움을 집약했다.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는 게 당연할 정도로 콘셉트면에서 탄탄한 앨범이다. 그 중에서도 ‘미제’와 ‘크라임씬’은 귀엽고, 귀엽고, 또 귀엽고...귀..엽...ㄷ..ㅏ


◆ DAY6 정규 3집 [The Book of Us : Entropy] : EMERGENCY, 365247, Not Mine

- 다시 또 기지개. 2017년 월간프로젝트 이후 차트 성적, 투어 규모면에서는 성장했지만 음악적으로는 이전만큼의 다양성을 보여주지 못했다. 시즌송, 청춘송을 노래하며 답보 상태라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정규 3집은 웅크려있던 DAY6의 진일보를 보여준다. 다양하고 대중적이며 실험적이다. ‘365247’가 최애니, DAY6의 음악이 365247 만큼 성장했다고 표현하겠다.


◆ 태연 정규 2집 [Purpose] : Here I Am, Love You Like Crazy, 하하하(LOL), Gravity

- 태연은 찐이다. 오롯이 가수 한 길만 고집한 태연의 진가를 확인케 한 앨범이다. ‘힘 세고 오래 가는 태연’이라는 팬들의 자부심에 공감한다. 멜로디 위에 얹은 보컬이 아닌, 보컬 자체가 음악을 끌고 가는 경지에 이르렀다. 일단 들어보면, 왜 태연이 찐(진짜의 의미로 알짜배기의 의미)인지 알 수 있다.


◆ 딘딘 정규 1집 [Goodbye My Twenties] : Lonely, 딘딘은 딘딘 (Feat. 한해, Greg)

- 딘딘 어디서 꿀리진 않어우~ 양으로 보나 질로 보나 꽉 찬 앨범이다. 딘딘만의 싱잉랩이 리스너들의 감정 상태를 좌지우지한다.


◆ AOA 미니 6집 [NEW MOON] : Sorry, Ninety Nine

- 지켜낸 결실. AOA라는 팀을 버리지 않은 다섯 멤버들의 진심이 담긴 앨범이다. 마치 원래 5인조였던 것처럼 빈틈없이 구성을 했고 섹시함에 노련함까지 더해 눈과 귀를 충족시켰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