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미스터트롯’ 발표 연기, 사고 스케일도 韓예능 새 역사

입력 2020-03-13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미스터트롯’ 발표 연기, 사고 스케일도 韓예능 새 역사

역시 종합편성채널 예능의 새 역사를 쓰는 프로그램답다. 전무후무한 결승전 결과 발표를 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이른 TV 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향한 따가운 눈초리가 이어지고 있다.

12일 밤 방송된 ‘미스터트롯’에서는 TOP7 장민호, 김희재, 김호중, 정동원, 영탁, 이찬원, 임영웅의 결승전 무대가 공개됐다. 우승자 ‘진’은 결승 무대 점수 결과와 실시간 문자투표 결과를 합산해 발표할 예정이었다.

앞서 ‘미스터트롯’은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무관중 경연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실시간 문자 투표는 ‘미스터트롯’ 최종 우승자 진(眞)을 뽑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로 떠올랐다.

‘미스터트롯’ 측도 결승전이 방송되기 전 꾸준히 ‘당신의 트롯맨에게 투표하세요’라는 광고를 내보내며 시청자들에게 투표를 독려했다. 참여도가 높아지는 만큼 방송사의 이익도 올라가겠지만 그만큼 변별력도 함께 상승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정작 모든 무대가 사전 녹화를 통해 완료되고 실시간 문자 투표 합산 결과만 바라보고 있을 때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문자투표 집계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아 결국 최종 우승자 발표가 지연 된 것.

이에 대해 제작진 측은 결국 13일 새벽 각 매체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미스터트롯' 11회 분을 통해 마스터 점수 50%,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 20%,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 30%를 적용, 최후의 트롯맨을 선발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실시간으로 진행된 대국민 문자투표수가 773만 1781콜이라는 사상 유례없는 투표수를 기록하며 초유의 사태가 발발했습니다”라고 발표 지연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후 제작진은 “19일 밤 10시 '미스터트롯' 스페셜 방송분을 통해 발표한다고 선공지하였으나,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 여러분에 대한 예의로 집계가 완료되는 대로 발표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 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내일(14일) 오후 7시 뉴스가 끝나는 대로 생방송을 편성해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제작진은 매주 보도자료를 통해 ‘미스터트롯’의 시청률이 종편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 중임을 자랑해 왔다. 또한 온라인상 화제성, 가수별 클립 영상에서도 얼마나 많은 조회수를 기록하는지 자랑하며 어깨에 힘을 줘 왔다.

즉, 시청자들은 예상하지 못했더라도 제작진만큼은 ‘최종 773만 1781콜이라는 유례없는 문자 투표수’를 예측했어야 한다는 이야기다. 오디션 사상 초유의 참여도라는 말마저도 거만하게 느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뿐만 아니라 ‘미스터트롯’은 발표 연기가 결정되자마자 최종 우승자를 당초 일주일 뒤인 스페셜 방송에서 공개하겠다고 알렸다. 새벽까지 최종 결과를 보고자 했던 시청자들이 안방에서 내뱉었을 탄식이 귀에 선하고 그 와중에 일주일 뒤 결과를 발표하려 했던 심보가 놀랍다.

최근 ‘미스터트롯’은 특정 출연자에 대한 편애 논란, 불공정 계약 논란 등 크고 작은 잡음들을 겪었다. 이런 상황이었기에 마지막 회만큼은 아무런 사고나 논란 없이 깔끔하고 공정하게 끝났어야 했다. 대미를 장식했어야 할 최종 우승자 발표마저 김이 새게 만들다니.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TOP7에게도, 안방 1열의 시청자들에게도 석고대죄라도 해야 할 판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