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 기자의 여기는 요코하마] ‘한국야구 4위 대참사’ 일본-미국과 실력차이만 절감했다

입력 2021-08-07 15: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그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최악의 참사가 벌어졌다. 대한민국야구대표팀이 동메달결정전에서도 승리하지 못했다.


한국은 7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야구 동메달결정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6-10으로 패했다. 2-5로 끌려가던 5회말 대거 4득점하며 승부를 뒤집었으나, 8회초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이 5점을 허용하며 무너진 것이 결정적이었다.


최악의 참사였다. 한국은 이스라엘(6-5 승), 미국(2-4 패)과 조별리그에서 1승1패로 2위를 기록했다. 이후 토너먼트에선 도미니카공화국(4-3)과 이스라엘(11-1)을 연파하며 준결승에 올라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3년만이자 2회 연속 금메달의 희망까지 품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그러나 4일 일본(2-5), 5일 미국(2-7)과 준결승전 2경기를 모두 패하며 동메달결정전으로 밀려났다. 냉정히 말해 실력의 차이를 절감한 패배였다. 일본프로야구(NPB) 최정예 멤버들이 모인 일본은 다양성과 디테일에서 모두 한국을 압도했다. 시속 157㎞의 강속구를 던지는 좌완투수 앤서니 고스 등이 버틴 미국과 맞대결에선 힘의 차이를 절감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도 힘을 쓰지 못했다. 이미 6경기를 치른 한국은 지칠 대로 지쳐있었다. 5일 미국전 이후 하루만 휴식을 취한 여파도 무시할 수 없었다. 반면 도미니카공화국은 4일 미국과 준결승전(낮 12시 경기)을 치르고 충분히 휴식을 취한 만큼 투수 운용도 한결 수월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선발투수 라울 발데스가 무너지자 루이스 카스티요~다리오 알바레즈~얀 마르티네즈를 연달아 투입한 뒤 선발요원 크리스토퍼 메르세데스(요미우리 자이언츠)에게 긴 이닝을 맡기며 뒤를 대비할 수 있었다. 한국은 8회부터 마무리 오승환을 내보냈지만, 그 뒤는 없었다. 오승환이 흔들렸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밀고 나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게다가 한국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6개팀 중 최다패(4패)를 기록한 팀이 됐다. 다소 특이한 토너먼트 방식에 기인한 결과다. 조별리그에서 미국, 토너먼트에서 일본~미국~도미니카공화국에 3연패를 당했다. 조별리그 3위 팀끼리 맞붙은 토너먼트에서 이스라엘을 넘지 못하고 가장 먼저 탈락의 아픔을 맛본 멕시코(3패)보다 많이 졌다.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는다. 최악의 참사다. 결과적으로 강팀들을 상대로 모두 패하며 실력의 차이만 절감했다. 올림픽 직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도 불구하고 술판을 벌인 탓에 최악으로 치달았던 여론은 더 악화했다. 한국 야구는 도쿄올림픽에서 너무나 많은 것을 잃었다.

요코하마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