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2년 만에 WS 진출… 알투베 ‘ALCS 6차전 끝내기 포’

입력 2019-10-20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휴스턴 애스트로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최강 전력의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홈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6차전에서 승리하며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었다.

휴스턴은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ALCS 6차전에서 6-4로 승리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4승 2패로 뉴욕 양키스를 물리쳤다. 지난 2017년 이후 2년 만에 월드시리즈 진출. 당시 휴스턴은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이날 양 팀은 모두 불펜 데이를 가졌다. 두 팀 모두 7명씩, 총 14명의 투수를 동원했다. 경기 초반부터 점수가 났다.

휴스턴은 1회 유리 구리엘이 2사 1, 2루 상황에서 채드 그린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는 3점포를 때렸다. 구리엘의 포스트시즌 첫 홈런. 이 홈런은 결승점이 됐다.

이후 뉴욕 양키스는 2회 곧바로 개리 산체스의 적시타로 1점, 4회 지오 어셀라의 1점 홈런으로 2점을 추격했으나 더 이상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뉴욕 양키스는 타선이 터지지 않는 가운데 6회 무사 1, 3루 위기에서 알렉스 브레그먼에게 내야땅볼 타점을 내줬다. 휴스턴의 4-2 리드.

휴스턴은 경기 중반 호세 우르퀴디가 2 2/3이닝을 막았고, 이후 윌 해리스-조 스미스가 8회까지 2점 차 리드를 지켰다.

이후 휴스턴은 9회 2점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가 DJ 르메이휴에게 동점 홈런을 맞은 것. 휴스턴의 기세가 차갑게 식었다.

하지만 휴스턴에는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가 있었다. 알투베는 2사 1루 상황에서 아롤디스 채프먼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는 끝내기 홈런을 때렸다.

호세 알투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에 휴스턴은 6-4로 승리했다. 9회에만 두 방의 홈런이 오고 간 끝에 휴스턴이 알투베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뤘다.

이제 휴스턴은 이틀 휴식을 취한 뒤 오는 23일부터 워싱턴 내셔널스와 7전 4선승제의 월드시리즈를 치른다. 홈구장 어드벤테이지는 휴스턴에게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