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데뷔골’ 폭발… 가치 입증

입력 2019-09-26 06: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강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이강인(18, 발렌시아)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첫 선발 출전과 함께 데뷔골까지 터뜨렸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9-20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이강인은 2-1로 앞선 전반 39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출전에 이어 데뷔골. 이강인이 스스로 가치를 입증했다.

또 이강인은 후반 28분 교체되기 전까지 발렌시아가 터뜨린 3골에 모두 관여하며 놀라운 모습을 보였다. 향후 출전 기회를 계속 얻을 전망이다.

이어 이강인은 18세 219일 만에 정규리그 데뷔골을 기록해 모모 시소코(18세 326일)를 제치고 발렌시아 구단 역대 외국인 최연소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발렌시아는 전반 1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30분 고메즈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며 공격의 기점 역할을 했다.

또 이강인은 전반 34분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도 다니엘 파제로에게 패스를 내줬고, 이어 이어진 크로스를 고메스가 헤더 역전골로 만들었다.

첫 2골의 기점 역할을 한 이강인은 전반 39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로드리고 모레노의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발렌시아는 전반을 3-1로 앞서며 승리하는 듯 했으나, 후반에 2골을 내줘 3-3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후반 21분과 24분에 연속 골을 내줬다.

발렌시아는 후반 28분 이강인 대신 곤살루 게데스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