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무대’에서 살아난 에이스…손흥민은 다시 뛴다

입력 2019-11-07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꿈의 무대’에서 에이스가 다시 살아났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가장 힘든 순간에 가장 값진 기록을 쓰며 무거운 마음의 짐을 내려놓았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이코 미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원정 4차전에서 멀티 골을 작렬하며 소속 팀의 4-0 쾌승을 진두지휘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 델레 알리의 도움을 받아 골네트를 흔들었고 4분 뒤 로즈의 패스를 밀어 넣었다. 시즌 6·7호 골이자 UCL 무대 4·5호 득점을 성공시킨 에이스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올 시즌 UCL 원정 첫 승을 수확했다.

여러 모로 의미가 컸다. 손흥민은 역대 한국선수 유럽무대 최다인 122·123번째 득점포를 가동했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수확한 기존 기록(121호)을 훌쩍 뛰어넘었다.

사실 많은 우려를 낳았던 경기였다. 4일 손흥민은 엄청난 사건을 겪었다. 에버턴과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경기에서 자신의 태클이 빌미가 돼 상대 안드레 고메스(포르투갈)가 오른 발목을 다쳤다. 협력수비에 나선 세르주 오리에와 2차 충돌에 의한 부상이었지만 자신이 원인을 제공했다는 죄책감에 손흥민은 펑펑 눈물을 쏟았다.

BBC스포츠와 더 타임스, 데일리 메일 등 영국 언론들은 “(손흥민의 행위는) 퇴장감은 아니다”는 입장을 전하면서도 즈베즈다 원정에서 정상 컨디션을 보여주기 어려울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하지만 그는 프로였다. 아픔조차 이겨내야 했다. 심리적인 충격으로 트라우마가 우려됐음에도 ‘원정 팀의 무덤’으로 불리는 베오그라드에서 두 골을 터트려 걱정을 덜어줬다. 이날 손흥민은 담담하게 기쁨을 대신했다. 첫 골 직후 두 손을 모으는 기도 세리머니로 고메스의 회복을 기원했고, 추가골 이후에도 기쁨을 자제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BT스포츠를 비롯한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말 힘겨운 시간이었다”며 최근의 며칠을 되돌아봤다. 수술을 마치고 회복에 나선 고메스에게도 “정말 미안하다”고 재차 밝힌 뒤 “주변 격려를 받으며 얼마나 복 받은 사람인지 알게 됐다. 그래서 더욱 집중하고 더 열심히 뛰어야 한다. 그것이 올바른 보답”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아르헨티나) 역시 “쏘니(손흥민 애칭)는 강한 멘탈을 증명했다. 자랑스럽다”며 제자를 칭찬했다.

한국축구도 한숨 돌렸다. 레바논과의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14일·베이루트)에 이어 브라질 평가전(19일·아부다비)을 앞둔 태극전사들이다. 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은 “많이 대화하고 격려하겠다. 최대한 도움을 줄 것”이라고 ‘캡틴’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