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마동석의 팔씨름 ♥…‘챔피언’, 제2의 ‘범죄도시’ 될까(종합)

입력 2018-04-26 16:27:00
프린트

[DA:현장] 마동석의 팔씨름 ♥…‘챔피언’, 제2의 ‘범죄도시’ 될까(종합)

배우 마동석이 오랜 시간동안 공들인 영화 ‘챔피언’이 관객을 찾을 예정이다. 이번 영화에는 마동석 그 자체가 담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실제 마동석의 경험담이 담기기도 했다. 마동석이 아니라면 이 영화에 어떤 배우가 주인공이 될 수 있을까. ‘챔피언’은 관객들에게 팔씨름 붐(boom)을 일으킬 수 있는 영화로 자리매김할까.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챔피언’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마동석, 권율, 한예리 그리고 연출을 맡은 김용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용완 감독은 “미국 영화에서 감명 받아서 오랫동안 준비하셨던 영화다. 주인공 마크의 전사를 채우는데, 본인의 경험을 많이 담아냈다. 초반 미국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도 그렇다. 팔씨름 장면에서 상의를 하고 아이디어를 많이 주셨다. 기획 단계에서도 세세하게 말씀하신 게 많다”며 “코미디 장면에서도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셨다.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 작업을 했던 것 같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앞서 마동석이 출연한 ‘범죄도시’는 개봉 당시 ‘킹스맨2’를 가뿐히 누르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에 대한 질문에 마동석은 “작년에 너무 운 좋게 사랑해주셔서 ‘범죄도시’가 잘 됐다. 큰 해외영화가 있었음에도 잘 됐다. ‘어벤져스’가 큰 영향이 있다. 보고 싶은 분들은 빨리 보시고 ‘챔피언’으로 넘어오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 싱글맘 역할을 맡은 한예리. 그는 이번 영화에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수진 역할은 영화 전체에서 싱글맘이 많이 무겁게 나오지 않았다. 많은 고민을 하지 않고 이 시나리오를 잡았다. 만약 내가 많은 준비를 해야 하고, 싱글맘의 힘든 상황이나 수진에게 놓여있는 주변의 일들이 많았다면 많은 고민을 했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이 영화는 그보다 가족의 부재, 가족이 돼가는 사람들, 다르지만 한 울타리 안에서 가족이 될 수 있는 것에서 수진이 중심이 된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건 아이들과 친해지는 거였다. 아이들이 해야 하는 부분이 컸다. 나와 가까워지고, 현장의 모든 스태프들과 가까워져야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이번 영화에 참여한 소감에 대해 “형사, 액션물이 하고 싶어서 ‘범죄도시’를 하게 됐었다. 팔씨름을 좋아하고, 언젠가 인터뷰에서 액션영화지만 가족들이 볼 수 있는 영화를 하고 싶다고 했었는데 이 영화가 그런 영화 중에 하나가 될 것 같다. 하고 싶었다. 잔인한 것 말고, 따뜻하면서 재밌기도 한 영화를 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운이 좋게 감독님을 만나게 됐다. 여러 가지 운과 타이밍이 잘 맞았다. 도와주신 분들이 많이 계신다. 그 분들과 실제 프로 선수들과 똑같이 훈련을 했다. 시합을 앞둔 선수처럼 2년 동안 훈련을 했던 것 같다. 이 영화를 찍을 때는 묵묵하게 스포츠를 하고 계신 분들에게 가짜처럼 보이고 싶지 않았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권율은 마동석과 ‘챔피언’으로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비스티 보이즈’ 때 마동석 형을 알게 됐다. 이번 작품에서는 굉장히 진기가 마크를 놀리기도 하는 장면들이 많았다. 어떻게 보면 그 전의 형하고의 관계에서 시작해서 그런 부분에서 동석이 형이 많이 받아주셨다. 그래서 형이 잠깐 쉬는 와중에도 귀찮게 묻기도 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마동석은 팔씨름이라는 스포츠에 대해 “우리나라에서는 놀이처럼 돼있다. 근데 실제로 외국에서 메달을 따기도 하고 스포츠로서 올림픽도 노력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여러 가지로 팔씨름은 다이나믹한 스포츠인데 단순하게 알려져 있다”며 “어느 운동이든 다칠 수가 있다. 부주의나 안전사고는 항상 유의를 해야 한다. 나도 더 배우고 있는 중이다. 더 배우면 안 다치면서 즐길 수 있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챔피언’은 심장보다 팔뚝이 먼저 뛰는, 타고난 팔씨름 선수 마크(마동석 분)가 마음보다 잔머리가 먼저 도는 남자 진기(권율 분), 그리고 갑자기 아이들과 함께 등장한 마크의 여동생 수진(한예리 분)의 도움을 받아 벌이는 챔피언을 향한 뒤집기 한판을 그린 국내최초 팔뚝액션 영화다. 오는 5월1일 개봉.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