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궁민남편’들의 일탈 마이 웨이...멤버가 곧 장르 (종합)

입력 2018-10-19 15:00:00
프린트

중년 남성들의 로망을 채워줄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이 등장한다. 그동안 주말 예능이 외면한 중년 타깃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9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는 MBC ‘일밤-궁민남편’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 김명진PD, 차인표, 김용만, 권오중, 안정환, 조태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명진 PD는 멤버들의 조합에 대해 “멤버들이 곧 장르가 될 것”이라며 “멤버들의 변화에 따라 리얼도 되고 버라이어티도 될 것”이라고 말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단순히 남편들이 노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이들이 가진 남편들의 매력도 담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빅픽처 패밀리’에 이어 또 예능 출연을 한 차인표는 “젊은 아들 뻘 친구들의 문화를 배우로 소통하고 싶었다. 그런 장을 만들기 위해 예능에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계기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안정환은 “굉장히 피곤한 프로그램이다. 뭔가를 하자고 결정할 때 윗분들은 계속 싸우고 권오중 씨는 자꾸 19금으로 가려고 한다”면서 점잔 빼지 않는 중년 예능의 탄생을 기대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오랜만에 ‘일밤’에 복귀한 김용만은 “개인적으로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 울컥했다. 프로그램을 하다 보면 잘 될 때도 안 될 때도 있지만 이 프로그램만은 잘 됐으면 좋겠다”며 “좋은 사람들과 좋은 기운은 전달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막내 조태관은 김용만으로부터 ‘예능 원석’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김용만에 따르면 “세공보다 세척을 좀 오래 해야 한다”는 평가를 들었지만 하이라이트 활약 속 엉뚱한 그의 매력이 예능적 재미를 더했다.

한편 ‘궁민남편’은 ‘누구의 남편’, ‘누구의 아빠’로 살기 위해 포기하는 것이 많았던 대한민국 남편들을 대변하는 출연자들의 일탈기를 담는 프로그램이다.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등이 출연해 평소 자신이 이루고 싶었던 로망을 하나씩 실현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