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모두의 주방’ 자동 미소 유발 예능…꾸라동 케미 한 번 더 (종합)

입력 2019-02-21 15: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보 예능인들이 잔뜩 모인 힐링 예능 ‘모두의 주방’이 문을 열었다. 파일럿 당시의 멤버들이 그대로 모여 화제성과 인기 두 마리 토끼를 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21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불룸에서는 올리브 ‘모두의 주방’ 제작 발표회가 이청아, 광희, 미야와키 사쿠라(아이즈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박상혁 CP는 기획의도를 전달하면서 “강호동 씨와 ‘섬총사’를 마친 후 무슨 프로그램을 할까 하다가 소셜 다이닝이라는 사회적 트렌드를 담아보자는 데서 시작됐다”며 “연말 특집 같이 가볍게 시작했는데 일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박 CP는 “소셜 다이닝은 혼밥과도 맥락이 닿아있다. 혼자 먹고 싶으면서도 특별한 사람들과 식사를 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 않겠느냐”면서 “네번째 이야기까지 녹화를 하다보니 캐릭터 플레이도 가능하겠다는 희망도 들었다. 새로운 게스트는 물론 파일럿 멤버들이 다시 만날 때 성장하는 모습도 기대해 달라”고 답했다.


이런 가운데 배우 이청아는 “예능이다 보니 부담과 걱정들이 있었다. 하지만 직접 해보니 배우들에게 굉장히 편안한 프로그램이다. 카메라가 늘 따라오는 부담도 없다. 동료 배우들이 꼭 겪어봤으면 하는 프로그램”이라고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광희는 “‘모두의 주방’ 촬영에는 스태프나 작가들이 전혀 들어오지 않는다. 요리도 도와주지 않다 보니 당황스럽다. 예능이다 보니 근황 토크를 해야 할 것 같은 강박도 생기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유일한 외국인 멤버인 아이즈원의 미야와키 사쿠라는 “원래 요리를 좋아하는 편이라 따로 연습을 하진 않았다”면서 요리실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는 한편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선배님들과 만나 한국어를 많이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한 ‘모두의 주방’ 출연진들은 게스트로 부르고 싶은 연예인을 묻는 질문에 답했다. 먼저 사쿠라는 “김수현, 이승기 님을 만나보고 싶다. 그리고 아이즈원 12명 모두 부르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광희는 “방한하는 스타 분들이 오셔서 꼭 한 끼를 대접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모두의 주방’은 지난 해 12월 29일 파일럿 방송을 통해 첫 선을 보이고 시청자들의 호평 속 정규 편성됐다. 파일럿 당시 멤버인 첫 방송 멤버로는 강호동, 이청아, 광희, 사쿠라에 이어 배우 김용건과 찬희가 합류해 화제를 모았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