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 10분·종료 10분 전 광주FC의 ‘스페셜 골타임’

입력 2012-03-27 07:00:00
프린트

FC광주. 사진제공|광주FC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요즘 광주FC가 그렇다. 유력한 강등 후보로 꼽힌 광주는 무패 행진 속에 3승1무(승점 10)를 기록, 승점 동률의 FC서울에 골 득실에 밀린 2위를 마크 중이다.

광주 축구가 특히 매력적인 건 끝까지 결과를 알 수 없다는 데 있다. 주심의 종료 휘슬이 울리는 순간까지는 누구도 최종 스코어를 예측하기 어렵다. 졌다고 판단된 경기를 뒤집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광주 프런트는 늘 “우린 마지막까지 가봐야 알 수 있다”며 자신만만해 한다. 축구계에는 통상 ‘경기 시작 5분, 종료 5분전을 주의하라’는 격언이 있다. 광주는 좀 더 범위를 넓혀 10분이 가장 어울린다.

올 시즌 광주는 상주와 시즌 개막전(1-0 승) 때 터진 결승골은 후반 40분 주앙 파울로가 기록했다. 포항과 2라운드 홈 개막전(1-1 무)에서는 불과 킥오프 30초 만에 주장 김은선이 터뜨렸다. 제주와 3라운드(3-2 승)에선 전반 2분 김동섭이 선제골로 포문을 연 뒤 1-2로 뒤지던 후반 42분과 추가시간에 주앙 파울로와 슈바가 연속 골을 작렬했다. 부산과 주말 대결(2-1 승)에선 전반 9분 임선영이 득점하며 기세를 올렸다.

작년 시즌 광주의 정규리그 득점(32골) 분포를 보면 킥오프 10분 이내 득점은 4골이었고, 종료 10분 전 득점은 8골에 달했다. 그 중 추가시간 골은 2골이고 ‘종료 5분 전’으로 폭을 줄여도 무려 6골이 터졌다. 소위 시작 끝 발과 막판 끝 발이 가장 뛰어났다.

고무적인 건 주말 부산전 결승 골 시점이다. 주앙 파울로가 찍은 후반 20분 득점은 작년에 한 번도 광주가 골을 넣지 못한 시간이었다. 전반이든, 후반이든 광주는 20분 대 골은 전혀 없었으니 새로운 기록을 추가한 셈이다.

광주 최만희 감독은 “꼴찌 후보가 올라가는 건 어렵지만 추락하는 건 순식간에 벌어진다. 선수들에게 고른 집중력을 주문한다. 지고 있어도, 비기고 있어도 무의식중에 선수들은 ‘최소한 패하진 않는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크게 내세울 점은 없어도 자신감만큼은 어디서도 밀리지 않는다”며 밝게 웃었다.

남장현 기자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