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영화 ‘밀정’서 치열한 여성 독립 운동가 맡아

입력 2015-09-07 07:05:00
프린트

영화 ‘밀정’에서 여성 독립운동가 역을 맡은 한지민. 스포츠동아DB

한지민, 전지현 효과 잇나?
‘암살’ 전지현 사회적 파급력 이어갈지 관심

배우 한지민은 ‘전지현 효과’를 이어갈 수 있을까.

한지민이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제작 위더스필름)의 여주인공으로 나선다. 영화는 일제강점기 항일 무장투쟁을 통해 독립운동을 벌인 투사들의 이야기. 한지민은 중국 상하이와 단둥, 경성을 넘나드는 독립운동가 연계순 역을 소화한다.

한지민과 ‘밀정’의 만남은 지금까지 1250만 관객을 모은 전지현 주연 ‘암살’과 여러 모로 닮았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여성 독립운동가의 치열한 삶을 그린다는 것뿐 아니라 극중 여러 인물 가운데 누구보다 투지가 강한 독립군이라는 점이 비슷하다.

특히 ‘암살’에서 보여준 전지현의 활약으로 그 시대를 살아낸 실존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이 다시 주목받는 분위기까지 형성된 상황. 이렇게 모인 여러 기대감이 ‘밀정’의 한지민에게 그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사실 ‘밀정’ 제작진은 주인공으로 일찌감치 송강호와 공유를 확정했지만 이들과 이야기를 완성하는 연계순을 맡길 적임자를 찾기 위해 최근까지 고심을 거듭해왔다. 험난한 시대에 자신의 삶을 개척하는 여성 독립군을 표현하는 작업이 간단치 않은데다 한편으로는 상대역 공유와 아련한 멜로 연기로 호흡을 맞춰야 하기 때문이다.

영화계 한 관계자는 6일 “기존의 톱 배우들이 욕심을 보인 것은 물론 몇몇 신인까지 주요 후보로 거론됐다. 경합 끝에 한지민에게 기회가 주어졌다”며 “여러 이미지를 보여줘야 하는 역할에 가장 적합한 연기자라는 평을 얻었다”고 밝혔다.

‘밀정’의 제작비는 100억원대로 꾸려질 전망이다. 일제 강점기의 분위기를 재현해야 하는 시대극이란 특성도 있지만 곳곳에 담긴 대규모 폭파신과 중국 현지 로케까지 계획 중인 만큼 스케일이 만만치 않다. 할리우드 스튜디오 워너브라더스가 한국영화 시장 진출을 선언한 이후 본격 제작하는 첫 번째 영화라는 점에서도 시선을 끌고 있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