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윤여정 앞에서 무릎 꿇어…살벌한 여배우 서열

입력 2017-06-05 13:40:00
프린트
크게보기

‘별별톡쇼’에서 이미숙이 윤여정 앞에서 무릎 꿇은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연예계 서열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기자는 윤여정과 이미숙의 일화를 공개했는데 “이미숙이 영화 ‘여배우들’ 첫 촬영에서 윤여정에게 먼저 와서 무릎을 꿇으면서 ‘잘 계셨냐’고 인사했다더라”며 “윤여정이 ‘평소에는 이런 애가 아니었는데 나중에 생각해보니까 후배들 본보기로 하려고 했던 거 같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당시 영화에는 고현정, 최지우, 김민희 등 많은 여배우들이 출연했기 때문에 선후배 서열을 흐트러트리지 않으려고 이미숙이 솔선수범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별별톡쇼’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