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리본, 정치 아냐”…윤균상, 세월호 참사 희생자 애도

입력 2018-04-16 09:46:00
프린트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했다.

윤균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란 리본을 올리고 “#416 #잊지않겠습니다”라고 글을 올리며 애도의 뜻을 밝혔다.

또한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댓글을 단 일부 누리꾼들에게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를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고 덧붙였다.

이날 윤균상 뿐 아니라, 이상민, 슈퍼주니어 예성, 윤현민 등이 세월호 4주기를 추모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