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호 아내 안나, 건후 사칭 계정 경고 “아이 이용해 돈 벌지 말라”

입력 2019-06-23 16: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주호 아내 안나, 건후 사칭 계정 경고 “아이 이용해 돈 벌지 말라”

축구선수 박주호의 안나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건후의 사칭계정에 대한 경고를 전했다.

안나는 2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먼저 팬들에게 “우리 가족에게 지지와 응원을 보내주는 것에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안나는 “(아이들의) 사진을 저장하고 공유하는 것은 괜찮다. 괜찮지 않은 건 우이를 사칭하거나 아이들을 이용해 돈을 버는 것”이라고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해 최근 사칭 계정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음을 알렸다.

이런 가운데 안나는 다시 한국어로 된 글을 하단에 게재, “현재 페이스북상에 건후의 공식계정을 사칭한 계정이 운영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와 아이들의 소속사는 어떠한 페이스북 공식 계정 운영을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라며 “아이들의 소식은 현재의 인스타그램 계정만을 통하여 전달드립니다. 팬 여러분의 혼란이 없으시길 알려드립니다”고 공지했다.

사진=안나 인스타그램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