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알라딘은 허일후 아나운서, 지니 2라운드 진출

입력 2019-07-14 18: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알라딘은 허일후 아나운서, 지니 2라운드 진출

MBC '복면가왕' 알라딘의 정체는 허일후 MBC 아나운서였다.

14일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나이팅게일’의 네 번째 왕좌 도전기가 공개됐다.

1라운드 세 번째 듀엣 대결은 '가왕, 나한테 지니? 노래요정 지니'와 '아라비안 나이트마니아 여심도둑 알라딘'이 벌였다. 둘은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를 선곡했고 '지니'는 달콤하게 속삭이는 감미로운 음색으로, '알라딘'은 가슴 깊이 파고드는 꿀보이스로 귀를 사로잡았다.

그 결과, '지니'는 '알라딘'을 78대21로 따돌리고 2라운드 진출 양탄자를 탔다.

탈락한 '알라딘'은 이승환의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을 부르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공개된 '알라딘'의 정체는 허일후 MBC 아나운서였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