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소하 협박소포, 대학생진보연합 관계자 소행→경찰 체포·조사

입력 2019-07-29 15: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윤소하 의원실

윤소하 협박소포, 대학생진보연합 관계자 소행→경찰 체포·조사

경찰이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흉기와 협박편지가 든 택배를 보낸 30대 남성을 검거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9일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산하 단체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35) 씨를 협박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씨는 윤소하 의원실에 커터칼과 함께 조류로 추정되는 사체, 플라스틱 통과 함께 협박성 편지를 담은 택배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소하 의원실은 지난 3일 해당 택배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의원실에 따르면 협박편지에는 붉은 글씨로 ‘윤소하, 너는 민주당 2중대 앞잡이로 문재인 좌파독재 특등 홍위병이 돼 개XX을 떠는데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태극기 자결단’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특정 경위는 택배발송지와 주거지까지 CCTV 동선 추적 등을 통해 확인한 것”이라며 “범행동기와 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 씨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산하 단체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의 운영위원장으로 알려졌다.

대진연 측은 경찰이 전혀 관련 없는 유 씨를 붙잡아 갔다며 이날 오후 5시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