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시력 잃은 이동우 “철인3종경기 완주, 계속 할 수 없어 아쉽다”

입력 2019-09-08 22: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우새’ 시력 잃은 이동우 “철인3종경기 완주, 계속 할 수 없어 아쉽다”

가수 이동우가 철인3종경기에 참가한 사연을 언급했다.

이동우는 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과거 통영에서 개최된 철인3종경기에서 일반부 경기에 도전한 경험을 고백했다.

“수영 1.5km에 사이클 40km 그리고 마라톤 10km를 한 번에 쭉 이어서 했다”는 이동우에 박수홍은 “그 힘든 걸 왜 한 거냐. 나는 여의도에서 10km 마라톤을 하다가 5km에 응급차에 실려서 다 토했다. 5km만 뛰어도 힘들던데 어떻게 했느냐”고 감탄했다.

이동우는 매니저의 제안으로 시작했다면서 “하는데 까지 해보자 싶었다. 4개월 정도 훈련했다. 못 할 줄 알았는데 완주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수영이 제일 오래 걸렸다. 여러 가지 방법으로 훈련해봤는데 다 안 되더라. 프로 선수를 찾아가서 ‘배영으로 내 앞에서 수영을 하면서 좌우 구호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 분에게 수영도 배웠다”며 “처음에 수영도 못했다”고 밝혔다.

사이클을 타다 넘어지기도 했다는 이동우. 그는 메이트들의 도움을 받아 완주까지 해냈다. 이동우는 “한 번은 할 수 있는데 계속할 수 없다는 게 아쉽더라. 그 사실을 생각하니 내가 무너지더라”고 고백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